기사검색

최경환 "5.18 모욕.명예훼손, 끝까지 죄 묻겠다"

가 -가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기사입력 2019/02/10 [14:56]

 

 

▲ 5.18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가 지난 8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과  5.18역사학회가 주최해 열렸다. 대국민공청회는 5.18유족과의 갈등으로 심한 마찰을 빚은 가운데 지만원 박사의 강연이 펼쳐졌다.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민주평화당 최경환 최고위원(광주 북구을,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10일 열린 긴급최고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는 현직 국회의원 다수가 참여해 신성한 국회를 유린한 극우테러였다”고 규정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최경환 최고위원은 “허무맹랑한 주장으로 사법적 심판이 내려진 지만원에게 멍석을 깔아주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은 맞장구를 쳤다”며 “극우테러로 국회의 권위는 무너졌다”고 말했다.

 

5·18유공자이자 5·18진상규명특별법을 대표발의한 최경환 의원은 “억지주장으로 5·18을 폄훼하는 망언을 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고 국회 윤리위원회는 이 의원들에게 가장 엄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경환 최고위원은 이어 ‘5·18은 폭동행위, 유공자는 괴물’이란 망발을 한 김순례 의원을 향해 “제가 나랏돈 축내는 괴물로 보이느냐”며 “김순례 의원이 사과를 하지 않고 얼버무리고 넘어간다면 저를 비롯한 5·18유공자를 모욕하고 명예를 훼손한 죄를 끝까지 묻겠다, 고소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최경환 의원은 또 ‘역사적 사실에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고 발언한 나경원 원내대표에게도 “진정 5·18에 대해 그렇게 보고 있는 것이냐”며 “5·18은 폭동인지, 북한 특수군이 벌인 일인지, 그렇다면 광주시민들은 북한군의 부역자들인지, 전두환은 영웅인지 등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최경환 최고위원은 “사법부는 5·18 특수군 주장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형사재판이 병합심리중인 지만원의 재판을 하루빨리 종료, 법정구속해 역사정의를 실현하고 논란을 잠재워야 한다”며 “5·18진상규명 특별법에 따라 자유한국당이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한 3명의 과거 행적이 부적절해 진상조사위원이 아닌 진상조사방해위원이 될 수 있으니 청와대와 문재인대통령은 임명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