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美 외국투자기업 ‘벤처메탈즈’ 전북 군산에 투자

가 -가 +

김영남 기자
기사입력 2019/02/11 [11:33]

 

 

미국 텍사스 달라스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미국, 한국, 중국, 인도 등 12개국에 재생원료를 비철금속을 판매하고 있는 벤처메탈즈가 전라북도 군산2국가산업단지에 자리를 잡고 약 44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전북도는 11일 전북도청 중회의실에서 나석훈 전라북도 일자리경제국장, 김창환 군산시 투자유치지원단장과 마이클 위릭 벤처메탈즈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벤처메탈즈 투자협약(MOU) 체결은 기해년 들어 첫 외투기업이 도내에 투자한 것으로 외투기업의 전북투자 신호탄을 알리는 것이다.

 

벤처메탈즈는 군산2국가산업단지에 3,300m2(1,000평) 규모에 36억원 약 44명을 신규로 고용하여 동, 알루미늄 및 합금메탈 리사이클링을 생산할 예정이다.

 

벤처메탈즈(Venture Metals)는 2006년 미국 달라스에 설립 후 세계적인 금속산업 기업과 제강기업들에게 재생상품을 판매 및 수출하고 있다.

 

한국의 코스닥 등록업체인 풍산, 대창, 서원, 삼보 등 국내기업들에게도 재생상품을 판매해 오고 있으며, 투자완료 후 제품이 생산되면, 도내 기업에게도 판매할 예정이다.


전북도는 벤처메탈즈의 이번 투자 의의에 대해 "세계 금속 리싸이클링 산업은 연간 약 740조억원(2017년 기준) 추정되고 있다. 특히, 한국은 재생금속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지난 30년간 미국, 유럽에 많은 재생원료를 수입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벤처메탈즈 투자를 계기로 재생원료를 미국에서 들여와 재생상품을 만든 후 한국 내 판매뿐만 아니라 일본, 중국, 인도 등으로 수출할 예정으로 전라북도 무역수지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