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부-경기도, 경기 버스요금 200원 좌석 400원 인상 합의

가 -가 +

조현진 기자
기사입력 2019/05/14 [17:44]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정부와 여당인 민주당, 그리고 경기도가 경기지역 버수요금을 200원 인상하고 좌석버스는 400원을 인상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4일 오후 4시;30분 민주당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합의사실을 발표했다.

▲ 경기도지역 한 버스정류정     ©편집부


그리고 이렇게 인상된 경기도 버스요금 인상분은 인접지역인 서울 인천 등에 배분하지 않고 경기도가 모두 회수하도록 정산체계를 바꾸도록 했다. 또 400원이 인상되는 광역버스는 국가사업으로 전환된다. 이에 이 지사와 김 장관은 이런 내용들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것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지사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회동을 갖고 현재 상황이 계속 갈 경우 교통 불편이 극심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불가피하게 버스 요금을 인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이제 앞으로 경기도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어떻게 완화할지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버스 요금을 인상하게 돼 경기도민들에게 죄송하다고도 말했다.


이 지사는 "버스파업을 앞두고 있기도 하고 주 52시간제 정착이나 근로시간 단축 운행조건 개선을 통한 도민 안전확보가 시급했다"면서 "현 상태로 계속 갈 경우 결국은 대규모 감차 운행 또 배차 축소로 인한 불편이 극심하게 될 가능성이 높고 사회적으로 여러 심각한 문제들이 예상되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버스요금 인상을 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면서 이 같이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김현미 장관은 버스의 준공영제 정착을 말하면서 중앙정부 지원책으로 우선 지자체를 넘나드는 광역버스는 국가사업으로 전환 (M버스는 현재 국가사무, 빨간 버스도 전환, 이 두 개 광역버스의 준공영제 추진)하고, 버스공영차고지 복지노선 등도 국고보조금 대상으로 하여 지자체의 부담을 덜어주면서 버스의 공공성을 높이기로 하겠다는 점을 약속했다.

또 앞서 언급했듯 경기도 지역 버스요금 인상을 하게 되면 수도권 환승요금체계에 의해 경기도 인상분 20% 가까이가 서울시로 귀속되는 문제가 있는데, 경기도 요금인상에 따라 이뤄지는 것인 만큼 서울시 이전되는 수익금 경기도로 반환하기로 했다는 점도 확인했다.

따라서 이 같은 양측의 합의내용이 발표되므로 15일 자정부터 파업에 들어가려던 경기지역 버스노조의 파업은 노사정 조정회의를 거쳐 합의문이 발표될 경우 철회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에 따라 약 7,400여 대의 파업을 앞두고 있는 서울시의 노사합의 내용이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