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경기도·고양시·경기도시공사, ‘경기도 고양방송영상밸리 조성업무협약’ 체결

이재명 “방송영상콘텐츠 앞으로 더 중요해 질 것, 중요산업 되도록 노력하겠다” 밝혀

가 -가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기사입력 2019/06/25 [09:00]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경기도와 고양시, 경기도시공사가 ‘경기 고양 방송영상밸리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3만1,000여개의 일자리 창출과 4조 2,000억여 원 규모의 생산유발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경기 고양 방송영상밸리’ 조성은 방송‧영상‧미디어산업 경쟁력 강화와 원스톱 일자리 생태계 구축을 위한 민선7기 이재명 도지사의 핵심 공약사항으로 도는 ▲한류월드 ▲K-컬쳐밸리 ▲고양장항 공공주택지구 ▲일산테크노밸리 등 주변여건을 활용해 경기 서북부지역 일대를 ‘대한민국 미디어산업의 중심지’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구상이다.

먼저 이재명 도지사와 이재준 고양시장, 이헌욱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24일 경기도청에서 ‘경기고양 방송영상밸리 조성 업무협약서’에 공동 서명하고,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상호 간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고양시 장항동 일원에 70만㎡ 규모의 방송․영상․문화기능 집적을 위한 클러스터를 조성함으로써 도시자족기능 향상 및 일자리 창출을 도모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도는 오는 2020년 상반기 중 공사에 착수해 오는 2023년 부지 조성을 완료할 계획으로, 조성이 완료될 경우 3만여 개의 고용창출은 물론 4조 원 규모의 생산유발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도는 3개 기관 간 업무협약에 앞서 경기도시공사와 ‘공동사업시행 협약’도 함께 체결했다.

공동사업시행자로서의 업무 및 역할을 분담하고, 보다 구체적인 사업 추진방향을 정립하고자 체결한 ‘공동사업시행 협약서’에 따라 경기도시공사는 ▲구역지정 및 개발 및 실시계획 등 인‧허가 업무 ▲기본 및 실시설계, 보상, 공사추진 등 사업 전반에 관한 사항 ▲조성용지 공급 및 투자유치에 관한 주관 ▲기타 제반사항을 주관해 추진해 나가게 됐으며, 도는 이에 필요한 행정지원을 맡게 됐다.

이날 2개 협약으로 도와 고양시, 경기도시공사 등 3개 기관이 적극 협력하기로 하고, 공동사업시행자 간 업무 및 역할도 명확하게 분담됨에 따라 ‘경기 고양 방송영상밸리’ 사업 추진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및 일산서구 대화동 일원에 축구장 106개(70만2,030㎡) 규모로 조성되는 ‘경기 고양 방송영상밸리’는 총 6,738억 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경기 고양 방송영상밸리’는 ▲방송제작센터(약17만㎡) ▲업무・도시지원시설(약6만㎡) ▲주상복합(약14만㎡) ▲공원・녹지・주차장・학교 등 기반시설(약30만㎡)을 갖춘 복합 방송‧영상 클러스터로 조성될 예정이다.

방송제작센터와 지원시설에는 국내 주요 방송사의 스튜디오는 물론 방송과 영상, 뉴미디어 콘텐츠 분야 스타트업 등이 입주할 예정으로, 고양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도는 위쪽으로 한류월드와 K-컬처밸리, 아래쪽으로 고양 장항공공주택지구, 왼쪽에 일산테크노밸리가 위치하고 있는 등 ‘경기 고양 방송영상밸리’가 가진 최적의 주변여건을 활용해 경기 서북부지역 일대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방송·영상클러스터이자 미디어 산업의 중심지’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방송영상콘텐츠가 중요해질텐데 우리가 경쟁력을 가지는 중요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재준 고양시장도 “방송사 4개가 위치하고 있음에도 그것을 콘텐츠로 엮어주는 직접 시설이 없었는데 기대가 크다”라며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와 함께 잘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헌욱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도시를 개발할 때는 도시자족기능이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세계적인 방송 영상 콘텐츠 메카를 조성을 통해 산업의 흐름이 경기 서북부권으로 흘러가도록 함으로써 실질직인 자족도시가 완성되도록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경기 고양 방송영상밸리를 ‘대한민국 미디어산업의 중심지’로 조성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