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영등포구청’ 주차비 징수 위해 도로교통법 위반 논란

가 -가 +

김은해 JMB방송 기자
기사입력 2019/09/10 [03:47]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김은해 JMB방송 기자     편집  이종훈 기자]



 사진 제공 = JMB방송



서울 영등포구청이 관내 한 지역에 주차라인을 만들어 주차비를 징수하고 있는 가운데 도로교통법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불법을 단속해야 하는 행정관청이 법을 앞장서 위반했다는 점에서 영등포구청의 행태는 위험하다. 여기에 더해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의 취재과정에서 담당자는 고압적 태도를 나타냈는데 이 같은 영등포구청의 태도는 상식적이지 않다.

영등포구 대림로 35길 7 동심어린이공원 옆 도로 위에는 소화전이 설치되어 있다.

영등포구 주차관리과에서는 위 도로 옆에 지역주민 주차 공간확보를 위해 주차라인을 만들어 주차비를 징수하고 있다.

문제는 이 주차공간은 법률을 위반한 주차공간 이라는 점이다. 그럼에도 영등포구청은 주차비를 받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즉 소화전과 주차공간은 법적으로 5M의 거리를 확보해야 하지만 한 곳은 2m 30cm에 불과했다. 또 한곳은 3m 50cm이었다. 이는 명백히 법을 위반한 것이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해당 주차공간은 소방용수시설 또는 비상 소화장치가 설치된 곳에서 5미터를 벗어나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문제점을 지적하는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의 지적에 대해 영등포구청의 주차관리과는 ‘5m 거리가 맞다’면서 위법 사실을 시인했다.

그럼에도 담당 공무원은 법을 위반한 사항에 대한 시정조치를 약속하기 보다는 “홍보팀에 연락하라"는 형식적인 답변을 했을 뿐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