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목포시, 2020년 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 선정

가 -가 +

윤진성
기사입력 2019/09/17 [14:37]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목포시는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3건이 오는 2020년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문화재 야행’과 ‘생생 문화재사업 2건’ 등 총 3개 이다.

3년 연속 선정된 ‘문화재 야행’은 지역의 특색있는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해 문화재 야간관람, 공연, 체험, 전시 등으로 구성된 야간 문화향유 프로그램이다. 2020년에는 상·하반기 두 번에 걸쳐 실시될 예정이다.

‘생생 문화재사업’은 잠자고 있는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새롭게 발견하고 콘텐츠화하여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기획된 사업으로 이동형 거리극인 ‘옥단이 잔칫집으로 마실가다’가 4년 연속 선정되었고 ‘목포개항장 시간여행’은 2년 연속 선정됐다.

내년 4월 부터 11월 까지 총 12회 차에 걸쳐 목포 원도심 근대역사문화거리 일원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문화재 관련 정책은 단순 관람에서 함께 체험하고 소통하는 것으로 변화하고 있다. 우리 목포의 소중한 문화유산이 가진 매력과 가치를 널리 알리고, 이를 통해 지역에는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9년 목포 문화재 야행은‘Back To The 100, 목포 1,000년의 꿈’이라는 부제 아래 오는 20일 부터 22일 까지 근대역사문화거리 일원에서 개최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