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KBS-검찰' 유착 의혹에 빵 터진 SNS 촌철살인 촌평

가 -가 +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19/10/09 [13:14]

 



공영방송이라고 자칭하는 'KBS'가 그 공정성을 심각하게 의심받는 일이 벌어졌다. 또 이때문에 5G급 속도로 사실이 아니라면서 발끈하고 나섰지만 상당부분 사실일 가능성이 커 SNS를 통해 '도둑이 제발 저린다'는 지적이 나온다.

 

KBS 법조팀장과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 김경록 차장의 지난 10일 이루어진 인터뷰 내용을 검찰에 실시간으로 흘린것은 아니냐는 문제가 제기됐기 때문이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8일 오후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통해 김경록 차장과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김 차장은 해당 인터뷰에서 "특정 언론사와 인터뷰를 하고 들어왔는데, 우연히 검사 컴퓨터 화면을 보니 인터뷰 내용이 있었다”면서 “그건 ‘조국이 김경록 집까지 쫓아갔대 털어’ 이런 내용이다. 조국이 우리 집까지 찾아왔다고 한 적이 없는데, 그걸 털어 보라는 게 있더라”라고 주장 했다.

 

이 같은 유착 의혹이 제기 되자 KBS는 5G급으로  허위사실이라면서 법적 대응을 천명하고 나섰다. 

 

KBS는 “알릴레오에서 김경록씨와 유시민씨는 KBS가 인터뷰를 하고도 보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인터뷰가 진행된 바로 다음 날 9월 11일 9시 뉴스에 2꼭지로 보도됐다”고 반박했다.

 

이어 “알릴레오에서 김 차장과 유 이사장이 KBS 법조팀장이 검찰에 인터뷰 직후 그 내용을 그대로 ‘검찰에 넘겨 준 것’이라고 주장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계속해서 “인터뷰 직후 김 차장의 주장 가운데 일부 사실관계를 분명히 할 필요가 있는 부분은 검찰 취재를 통해 확인한 적은 있다”면서 “하지만 인터뷰 내용을 일부라도 문구 그대로(검찰에) 문의한 적이 없으며, 더구나 인터뷰 내용 전체를 어떤 형식으로도 검찰에 전달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같은 KBS의 주장에 대해 SNS 반응은 싸늘하다.

 

한 누리꾼은 "대한민국 대표 공영미디어 KBS 자랑스러운 법조팀"이라면서 "김귀수 팀장 외 하누리 정새배 조태흠 윤창희 최은진 이지윤  방준원 꼭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KBS 반박 성명 내용을 들여다보면....

 

1. 일부 사실 관계를 검찰 취재를 통해 확인한 적은 있다=⟩ 검찰에 넘겼다

 

2.. 인터뷰 내용을 일부라도 그대로 문의한 적 없다.

=⟩ 말은 좀 바꿔서 했다.

 

3.인터뷰 전체를 어떤 형식으로도 검찰에 전달한적 없다.=⟩ 부분 부분 엑기스만 뽑았다. 이런건가요?"라고 하면서 촌철살인의 촌평을 날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