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음방송, 특집 ‘정관용의 통일대담’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모색
김성호 기자   |   2022-09-01

[신문고뉴스] 김성호 기자 = 윤석열 정부 출범 후 급격하게 대립상태로 돌아선 남북의 신냉전시대에 원음방송이 특집 ‘정관용의 통일대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을 모색하는 길찾기에 나선다. 그리고 이 프로그램은 유튜브로 업로드된다. 

 

▲ 이미지, 원음방송 제공     

 

wbs원음방송(서울 FM89.7, 부산 FM104.9, 대구 FM98.3, 광주 FM107.9, 전북 FM 97.9MHz)이 특집 ‘정관용의 통일대담 -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을 진행한다.

 

정관용의 통일대담은 오는 9월 2일 오후 6~7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총 10회에 걸쳐 진행된다.

 

이에 대해 원음방송은 “최근 고조되고 있는 신 냉전 구도 속에서 그 어느 때보다 남북의 화해와 협력이 중요해진 만큼, 남북의 평화공존과 통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통일대담은 1~5회까지 남북의 동질성과 차이를 이해하는 전반부와 6~10회까지 한반도 평화의 중요성과 이를 위한 정부, 민의 역할을 통찰해보는 후반부로 구성된다.

 

전반부 주제는 한민족정신, 언어, 문화, 역사, 생활로 남북이 5000년을 함께 살고 70년을 헤어져 살며 어떤 부분이 달라졌는지 다각도로 살펴볼 계획이다. 해당 주제의 게스트도 국내 최고의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한민족 정신에 김성곤 이사장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4선 국회의원), 이찬수 교수 (전 보훈교육연구원장)가 대담에 나서며, 언어에 정도상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 부이사장, 역사에 최광식 전 남북역사학자협의회 이사장 (전 문체부장관), 문화에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장, 생활에 북한 출신 성악가 명성희씨와 한신대 김수경 교수가 나선다.  

 

후반부 주제는 경제, 종교(민간), 탈북민, 외교, 통일로 남북 화해와 통일의 필요성과 중요성, 그리고 이를 위한 정부, 민(종교)의 역할은 무엇인지 통찰해본다.

 

경제에 김영희 남북하나재단 대외협력부장과 안병민 한반도경제협력원장이 출연하며, 종교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전 화해통일위원장 나핵집 목사,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 이영호 사무국장, 천주교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 총무 강주석 신부, 원불교에선 남북하나재단 이사장 정인성 교무가 출연한다. 외교에 김준형 전 국립외교원장, 통일에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이 나선다. 

 

또한 마무리 코너로 북한 소식에 정통한 북한전문매체 데일리NK 이상용 대표와 함께 각 회차별 주제에 대해 심층 취재한 북한의 생활 모습을 알아보는 시간도 준비 돼 있다.

 

연출은 맡은 오경석 PD는 “요즘 우리 사회에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대한 이야기가 다뤄지지 않는 거 같다.”며 “지난 해 10월 조사에 따르면, 통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응답자는 55%로 2018년 조사의 70%와 비교했을 때 눈에 띄게 하락한 수치로 나온다.”며 “지금 한반도에 살아가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 가장 중요한 과제는 민족의 화해와 한반도 평화”임을 각인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기획의도를 전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