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미사일 경계경보 내려진 울릉도 오후 10시부로 모두 해제
강종호 기자   |   2022-11-02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울릉도에 내려진 '北미사일' 경계경보가 모두 해제됐다.

 

합동참모본부는 2일 밤 북한의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발사에 따라 경북 울릉군 전역에 발령됐던 공습·경계경보를 22시를 기해 모두 해제했다고 밝혔다.

 

▲ 여객선 터미널은 물론 울릉도 주요 행정기관이 밀집한 도동항 전경     ©임두만 기자

 

이에 대해 합참은 "동해상에 있는 경상북도 울릉군에는 이날 오전 8시55분을 기해 공습경보가 발령되고 주민 대피명령이 내려졌다. 하지만 울릉도 지역에 대한 위협 평가 결과 당일 오후 10시부로 경계경보를 해제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오전 8시51분쯤 북한이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잇달아 발사한 SRBM 3발 중 1발이 울릉도 방향으로 날아오는 게 우리 군 레이더에 포착되면서 울릉도 전역에 공습경보가 발령됐다.

 

북한의 무력도발 때문에 우리 영역에 공습경보가 발령된 건 2016년 2월 '광명성 4호' 인공위성 발사 이후 6년여 만의 일이다.

 

이후 군은 북한이 수십발의 미사일을 발사하고 동서해를 향해 방사포를 발사했으나 오후 2시 울릉도에 대한 위협을 평가 '공습경보에서→경계경보'로 대체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현재 북한군 활동에 대해 면밀히 추적 감시하면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