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문제연구소 등 조선일보 친일파 기념 '동인문학상' 거부 촉구
- 정치권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의원도 참여...민족문학연구회, 시민주권운동중점, 한국작가회의 등 동참
- 수상거부 작가엔 시민공모로 선정된‘인동(忍冬)문학상’수상 예정...친일 기념하는 조선일보 뻔뻔함과 오만함에 일침 가해야
임두만 기자   |   2022-11-14

[신문고뉴스] 임두만 기자 = 민족문제연구소, 민족문학연구회, 시민주권운동중점, 한국작가회의 등이 동인문학상 수상 예정자에 수상거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동인문학상은 친일파 김동인을 기리기 위해 조선일보가 제정한 상으로 올해 53주년을 맞았다. 소설가 김동인은 태평양전쟁을 정당화하는 등 일제를 찬양하고 내선일체를 강조했던 문학계의 대표적 친일파다.

 

특히 조선총독부에 자신을 황군 위문단으로 임명해달라고 요청했고 1945년 8월 15일 광복 당시 친일 사업 구상을 위해 총독부 관료를 만날 정도로 적극적 친일 행위에 가담한 인물이다. 이에 민족문제연구소는 2009년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한 있다.

 

그런데 조선일보는 이 같은 친일파 김동인을 기리기 위한 '동인문학상'을 1955년 제정하고 매해 11월 말에 최종 후보자 선정, 수상식을 여는 등 올해로 벌써 53주년을 맞았다. 그리고 그동안 이 상을 수상한 작가들의 작품을 모아 '동인문학상 수상집'이란 단행본을 발간하는 등 김동인을 추앙하고 있다.

 

그동안 그동안 시민사회는 친일파 김동인의 이름이 들어간 동인문학상을 조선일보문학상 등으로 변경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이 같은 반복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동인문학상 운영위원회는 여태까지 거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올해 수상자는 조해진 소설가다. 그는 소수자와 약자의 윤리문제를 다루는 작가로 알려져 있다.

 

이에 이날 민죽문제연구소 등은 한목소리로 동인문학상 최종 후보인 조해진 소설가에게 동인문학상 수상을 거부하고, '인동문학상' 수상자가 되어달라고 호소했다.

 

▲ 민족문제 연구소 등 시민사회단체와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의원은 동인문학상 거부 작가에게 인동문학상을 수여하겠다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서 이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이용빈 의원실

 

'인동忍冬문학상'이라는 명칭은 동인문학상을 거부한다는 의미로 앞뒤를 바꾼 말이자, 역경을 이겨낸다는 뜻의 중의적 명칭을 지닌 것으로 지난  11월 3일부터 9일까지 658명이 참여한 시민 공모전을 통해 만들어졌다.

 

그리고 이 상의 1회 수상자는 실제 조선일보가 운영하는 동인문학상 거부 작가에게 수여될 예정이다. 동인문학상 거부는 11월 23일까지 가능하다. 조해진 소설가가 동인문학상을 거부할 경우 11월 24일 인동문학상 수상자 발표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에 대해 이날 정치인으로 유일하게 기자회견에 참여한 더불어민주당 이용빈의원은 “오늘날 아직도 대놓고 친일파를 기념하는 문학상이 버젓이 남아있다는 점이 분통이 터지고 슬프다"며, 조선일보에 대해 "참 뻔뻔하고 오만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친일파 기념문학상인 동인문학상을 폐지하기 위한 새로운 문학상 제정은 친일 잔재에 일침을 가하는 역대급 소비자 주권 행동이 될 것”이고 강조했다.

 

다음은 이날 이들 단체들이 내놓은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기자회견문

 

동인문학상은 친일파 기념상으로 조선일보가 운영하는 문학상입니다. 1955년에 소설가 김동인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상입니다. 김동인은 태평양전쟁을 정당화하는 등 일제를 찬양하고 내선일체를 강조하는 글을 쓴 대표적인 친일 문인입니다.

 

2009년에는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에서 그의 친일 활동을 반민족행위로 규정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김동인을 기리는 동인문학상은 올해로 53주년을 맞았습니다. 올해 수상자는 조해진 소설가입니다.

 

동인문학상은 매해 11월 말에 최종 후보자 수상식을 엽니다.

 

문학상은 문인의 문학적 명성을 유지하고 확장시킵니다. 친일파를 기념하는 행위는 친일 행위에 면죄부를 주고 친일이 작은 문제인 것처럼 축소합니다.

 

특히 김숨이나 김영하처럼 독립운동 혹은 일제강점기의 아픔을 그린 작가에게 상을 준다는 점에서 본 상은 악질적입니다.

 

동인문학상 운영위원회는 친일파 김동인의 이름이 들어간 동인문학상을 조선일보문학상 등으로 변경해달라는 시민사회의 반복된 요청에 여태까지 거부 의사를 밝혀왔습니다. 상을 폐지하는 것보다 더 쉬운 명칭 변경임에도 응하지 않은 것입니다.

 

친일 문인을 기념하는 다른 문학상은 이미 동인문학상과 다른 길을 걷고 있습니다. 친일파 김기진을 기념하는 한국일보의 팔봉비평문학상은 2022년 수상자를 선정하지 않았고 친일파 서정주를 기념하는 중앙일보 미당문학상은 2017년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수상자를 선정하지 않았습니다. 이제 남은 건 동인문학상만이 유일합니다.

 

문제는 이 상이 권위를 가지고 문학계와 그 독자들에게 꾸준히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것입니다.

 

동인문학상은 종신 심사위원의 문학권력을 통해 작가들의 작품 정체성을 왜곡하고 훼손하고 있습니다. 더욱 이런 상에 작가들 역시 권위를 부여합니다.

 

JTBC의 인기방송 비정상회담에서 김영하 작가는 ‘자신이 받았던 상 중에 제일 좋았던 상’으로 동인문학상을 이야기했습니다. 김영하 작가는 우리 민족의 역사적 아픔과 독립운동 이야기가 담겨있는 소설 “검은 꽃”으로 동인문학상을 받았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하 작가는 멕시코 대사에게 받은 축사를 회상하며 ‘보람이 있었다’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뿐만 아니라 위안부 할머니들의 수기를 써서 평화 운동가로 이름을 얻은 김숨 작가 역시 동인문학상을 받았으며, 이 아이러니에 대해 언론사 등이 인터뷰를 요구하자 거부했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새로운 문학상을 제정하고자 합니다. 그것은 바로 인동문학상입니다.

 

조선일보는 매해 친일파 기념문학상인 동인문학상 후보를 미리 공개하고 이들 중 하나에 상을 주고 있습니다. 매해 6명에서 4명의 후보가 공개됩니다. 저희는 이 후보들을 인동문학상 후보로 삼아 동인문학상 거부를 요청하는 메일을 보내고자 합니다. 친일파 기념문학상을 거부했을 경우 인동문학상을 드릴 예정입니다.

 

긍정적 에너지로 문제를 해결해나가고자 합니다.

 

저희는 지난 11월 3일부터 9일까지 시민 공모전을 통해 50여 개의 문학상 이름을 받았습니다. 시민 658명이 참여했고 그 시민들의 선택으로 동인의 역어이기도 하면서 역경을 이겨낸다는 뜻의 중의적 명칭인 인동(忍冬)문학상이라는 이름이 만들어졌습니다.

 

조해진 소설가에게 요청합니다. 동인문학상을 거부해주십시오. 인동문학상의 수상자가 되어주시길 요청드립니다. 독자와 동료 작가들에게 작가로서 자신의 글에 책임을 지켜주십시오. 작가의 윤리의식을 저희가 믿을 수 있게 해주십시오.

 

친일파 기념 문학상을 아무도 받지 않으면 그 상은 존재할 수 없습니다. 자연히 멸종하게 되는 셈입니다.

 

동인문학상이 폐지되더라도 인동문학상은 윤리적인 고민, 철학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실질적인 행동으로 옮기는 작가들을 꾸준히 발굴하는 문학상으로 남을 것입니다.

 

2022. 11. 14.

민족문제연구소, 민족문학연구회, 시민주권운동중점, 이용빈의원실, 한국작가회의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