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전 "판문점선언 제정당단체연석회의 절실하다"
자주통일평화번영운동연대 대표, “조국통일 민족대단결 정권 창조하자”
신고은 기자   |   2022-12-15

[신문고뉴스] 신고은 기자 = 아람회 사건으로 현재도 국가의 과거사 정리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박해전 자주통일평화번영운동연대 상임대표가 남북관계가 교착상태에 빠진 가운데 대결국면이 진행되고 있는데 대해 다시 한 번 대화채널 복구를 주문했다.

 

그는 조국통일과 관련해 “외세에 의한 조국 분단을 막기 위해 제정당사회단체 대표들은 1948년 4월 평양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연석회의를 열어 민족통일정부를 세울 것을 결의했다”며 “식민과 분단의 총체적 국난을 극복하기 위해서 우리 민족의 자주통일 평화번영 세계평화의 대강령인 역사적인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을 완수할 제정당사회단체연석회의와 정치협상회의가 절실하게 요구된다”고 말한 것이다.

 

▲ 박해전 대표가 충남 금산고등학교 챌린저홀에서 ‘우리 민족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이날 강연은 전교조 초청으로 이뤄졌다     ©사람일보 제공

 

박 대표는 13일 저녁 충남 금산고등학교 챌린저홀에서 ‘우리 민족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 주제로 열린 전교조 교사들의 초청강연회에서 “우리 민족의 불행과 고통의 근원은 외세에 의한 식민과 분단이다. 식민과 분단 적폐를 청산하고 민족자주와 조국통일을 실현하는 것은 우리 민족의 가장 중대하고 절박한 과업”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박 대표는 “조국의 자주독립을 탄압한 일제 치안유지법을 이어서 조국통일을 가로막는 국가보안법, 대한민국의 군사주권을 미국에 넘긴 이승만의 한-미상호방위조약과 주한미군 주둔, 일제식민지배와 면죄부를 준 박정희의 한일기본협정, 우리 민족의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이정표인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유린한 이명박과 박근혜는 식민과 분단의 적폐 중의 적폐로 반드시 청산되어야 할 사대매국범죄”라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우리 사회의 진보와 보수 세력 모두 식민과 분단 적폐청산과 판문점선언 완수의 헌법적 책무가 있다. 사회적 의제를 진보와 보수의 대립이 아니라 애국애족과 사대매국의 대결로 올바로 설정할 필요가 있다”며 “참된 자유는 외세에 의한 식민과 분단에서 해방되는 것이고 사대매국범죄를 용납하는 것으로 둔갑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분단기득권에 안주하지 말고 조국통일에 모든 것을 복무시키는 원칙에서 남북해외 8천만겨레 대단결해야 한다”며 “일시적 난관에 부닥쳤지만 제정당사회단체가 판문점선언 완수를 중심에 놓고 힘과 지혜를 모은다면 일장기 군함을 독도 영해로 끌어들이는 사대매국을 심판하고 조국통일 민족대단결 정권을 창조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을 위한 올바른 노선과 정책이 마련되었기에 우리 민족의 최후 승리는 확정적”이라며 “온 겨레가 조국통일의 이정표인 남북공동선언 실천에 매진함으로써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날을 앞당겨야 할 것”이라고 호소했다.

 

▲ 강연회 후 관계자들과 한자리에 선 박해전 대표     ©사람일보 제공

 

한편 이날 강연회에서는 전교조 최고령 원로교사인 정해숙 선생이 참석해 참교육운동에 헌신한 이학우 전교조 금산지회 전 회장에게 ‘조국통일 세계평화’ 서예작품을 증정하고 후배교사들을 격려했다.

 

젊은 날 금산고등학교 학생회장을 지낸 김현칠 시인은 5공 아람회사건 반국가단체 고문조작 국가범죄와 관련해 “아람회사건은 유신독재시기 [한나라] 통일문집 발간과 통일교육을 위한 민중교육청년협의회 창립으로 조국통일 운동을 벌이고 1980년 5월 전두환 광주학살 심판을 촉구한 인사들을 국가보안법에 걸어 반국가단체로 고문조작한 국가범죄”라며 “5월항쟁 당시 천주교 신부를 통해 입수한 ‘전두환광주살육작전’ 유인물을 타자로 복사 제작해 각계에 배포한 일로 옥고를 치렀다”고 증언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