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초이’ 황기환 지사, 순국 100년만에 ‘대한국인’ 됐다
등록기준지,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으로 부여…10일 국내로 유해 봉환
신고은 기자   |   2023-04-08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유진 초이’ 역의 실제 인물로, 오는 10일 국내로 유해가 봉환되는 황기환 지사(1995년 애국장)에게 순국 100년 만에 대한민국 국민임을 나타내는 공적 서류가 부여된다.

 

국가보훈처는 후손이 없어 무적(無籍)으로 남아있던 황기환 지사의 가족관계 등록 창설을 완료, 대전현충원에서 거행하는 유해봉환식에서 적을 헌정한다고 7일 밝혔다.

 

황기환 지사는 일제강점기 조선인에게 적용됐던 민사에 관한 사항을 규정한 법률인 조선민사령 제정(1912년) 이전 독립운동을 위해 국외로 이주함으로써 대한민국의 공적서류상 적을 한번도 갖지 못했으나 이번 가족관계 등록 창설로 완전한 대한국인이 됐다.

 

등록기준지는 황기환 지사가 대한민국임시정부 외교관으로 머나먼 타국에서 독립운동을 적극 펼친 점을 고려해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통일로 279-24)’으로 부여됐다.

 

▲ 황기환 지사에게 대한민국 국민임을 나타내는 공적 서류가 부여됐다. (사진=국가보훈처)  ©



황기환 지사의 가족관계증명서에는 등록기준지를 비롯해 성명과 성별, 그리고 최근 보훈처가 발굴한 제1차 세계대전 미군 참전자 등록 카드에 명시한 출생연월일(1886년 4월 4일) 등이 기재됐다.

 

이로써 보훈처는 지난해 윤동주 시인, 송몽규 지사 등 167명에 대해 가족관계 등록을 창설한데 이어 지난 2월 제104주년 3·1절을 계기로 신관빈(2011년 애족장), 김강(1995년 독립장) 등 독립유공자 32명의 가족관계 등록을 추가로 창설했다.

 

황기환 지사는 1904년 미국으로 건너가 안창호가 주도해 샌프란시스코에서 조직한 민족운동단체인 공립협회에서 활동했다. 1917년 미국이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하자 지원병으로 입대해 소대장으로 중상자 구호를 담당했다.

 

1918년 11월 종전 후 유럽에 있다가 김규식의 제안으로 1919년 6월 파리위원부에서 서기장을 맡아 ‘통신전’을 발행해 유럽 내 각 언론기관과 파리강화회의에 참석하는 각국 대표 및 저명인사 등에게 송부함으로써 한국독립의 정당성을 국제사회에 알리는데 헌신했다.

 

또한 1920년 9월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런던위원부 위원에 임명돼 프랑스와 영국을 오가며 외교활동을 펼쳤다.

 

같은해 10월에는 영국의 언론인 맥켄지와 긴밀히 협의해 ‘대영제국 한국친우회’ 결성을 주도하고 한국 독립을 호소하는 연설을 통해 영국인들의 지지와 성원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이후 뉴욕과 런던을 오가며 독립운동을 계속하던 중 1923년 4월 후손 없이 뉴욕에서 서거했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앞으로도 무호적 독립유공자분들에 대한 가족관계 등록 창설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국가와 국민적 예우를 받으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