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대한민국 국적의 재일동포 초중고 학생들을 아십니까?
정광일 재외동포재단 사업이사   |   2023-04-10

▲ 정광일 재외동포재단 사업이사

[신문고뉴스] 정광일 재외동포재단 사업이사 = 대한민국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대한민국 국적의 재일동포 초중고 학생들을 아십니까?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방치된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학생들이 일본에 있습니다. 

 

재외동포재단이 지난 25년동안 추진해온 사업 중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사업이 재외동포 학생들의 <한국어 교육지원> 사업입니다. 

 

이는 재외동포사회 차세대들의 한국어 교육이 재외동포사회 미래를 좌우할 수 있기 때문에 이처럼 큰 비중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입니다. 

 

재외동포재단은 재외동포들의 다양한 국적을 초월한, 혈통주의를 중시한 지원사업과 초청사업을 해온 특별한 기관입니다. 

 

그래서 러시아 국적을 가진 한민족 혈통을 가진 우리동포들을 지원합니다. 러시아 고려인 동포지원사업입니다. 또 중국 국적을 가진 우리동포를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합니다. 중국 조선족 동포지원사업입니다. 

 

그 외에도 미국 국적, 캐나다 국적, 영국 국적, 호주 국적,,, 지구촌 곳곳에 다양한 국적을 가진 우리 동포사회의 대표적인 단체인 한인회를 포함해 경제, 문화, 학술, 교육, 인권, 시민단체는 물론이고 입양동포 단체와 1천 5백개가 넘는 한글학교, 한국학교를 매년 규모 있게 지원합니다. 

 

북미, 유럽, 대양주, 중남미, 동남아... 지구촌 곳곳 동포단체 활동을 직접 지원하고, 모국 한국어연수와 모국문화체험을 위해 재외동포 학생들을 직접 초청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25년동안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딱 한 곳, 지원을 하지 못한 시각지대가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존재합니다. 일본에 있는, 일본 정부로 부터도 차별을 받고 있는 <조선학교>입니다. 

 

▲ 일본 동경 조선학교에 입학한 학생 학부모들이 보내온 사진입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일본에 있는 <조선학교>는 북한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것 때문입니다. 즉 일본에 있는 조선학교는 조총련 계열 학교라는 것 때문에 지원도, 초청도 제외되는 지구촌 유일의 재외동포재단의 사각지대 학교와 학생입니다. 

 

독특한 것은 재일동포 3세~5세에 해당하는 조선학교 학생들 절반 이상이 대한민국 여권을 갖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사실입니다. 

 

지난 25년 동안 국적을 초월해서 따뜻한 동포애로 지원과 초청사업을 추진해온 재외동포재단의 사각지대에 대한민국 여권을 갖고 있는, 법적으로 대한민국 국민인 재일동포 학생들이 존재합니다. 

 

북한에서 큰 죄를 저지르고 배타고 남한으로 넘어와도 우리국민 대접을 받는 통 큰 시대에  대한민국 여권을 발급 받은 대한민국 국적의 일본 태생, 초중고 동포학생들이 대한민국 법 밖에 사실상 방치되고 있다는 사실을 제대로 알고 있는 분들도 극소수입니다. 3백명 국회의원 중에 30명 정도가 제대로 알고 있을까요? 

 

대한민국 여권을 갖고 있지만 대한민국 법 밖에 방치된 학생들이 다니는 <특별한 동포학교>의 입학식 기념 가족사진을 보고 느낀 솔직함을 그대로 기록합니다.  

 

<2023학년도 입학식>도 한자나 일본어가 아닌 <우리글>로 사용합니다 

 

기사의 사진은 일본의 지인이 보내온 것입니다. 일본은 3월이 아닌 4월에 입학식을 하는 모양입니다. <특별한 동포학교> 학생들도 자유롭게 서울 방문도 할 수 있고, 동포재단에서 지원사업도 할 수 있는 담대한 세상, 참 좋은 세상이 왔으면 참 좋겠습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