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유역 10개년 물관리종합계획 최초 수립
물재해 대응, 지속가능 물이용 체계 확립 및 물산업 혁신 방안 등 담아
김혜령 기자   |   2023-10-30

4대강별 10개년 물관리종합계획이 최초로 수립됐다.

 

이는 물관리기본계획을 기초로 수량·수질·물재해를 아우르는 계획으로, 기후변화로 인한 물재해 대처방안, 4차 산업 기술에 기반한 물산업 혁신 방안 등 미래 물관리 대응을 위한 과제가 대폭 반영됐다.

 

환경부는 30일 4대강별 유역물관리위원회가 물관리기본법 제28조에 따라 물관리 분야의 유역 단위 최상위 계획(10년)인 유역물관리종합계획을 최초로 수립한다고 밝혔다.

 

유역계획은 국가물관리기본계획과 부합하는지에 대한 심의를 거쳐 한강, 낙동강 및 영산강·섬진강 3개 유역은  이날 서울(FKI전경련플라자), 부산(부산롯데호텔),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각각 열린 유역물관리위원회 본회의 심의·의결을 통해 확정했다.

 

금강 유역은 하루 늦은 오는 31일 오후 대전(오노마호텔)에서 본회의를 개최해 최종 확정한다.

 

▲ 한강 유역물관리종합계획  ©



이번 유역계획은 국가물관리기본계획에서 제시한 비전 및 목표를 토대로 수립했으며, 2030년까지 유역 내 물 관리 여건의 변화 및 전망을 분석했다.

 

이를 바탕으로 ▲홍수·가뭄 등 물재해 대응 ▲지속가능한 물이용 체계 확립 ▲물환경의 보전·관리 ▲물산업 육성 및 유역 협치(거버넌스) 활성화 등 물관리 분야별 전략을 제시하고 세부 추진과제를 마련했다.

 

특히, 최근 빈발하는 집중호우와 대규모 홍수, 영산강·섬진강 유역의 극한가뭄 등 일상화된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서울 광화문·강남역 대심도 빗물터널 설치 ▲포항 냉천 유역 상류 홍수조절용 댐 설치 ▲극한 가뭄 대비 대체 수자원 개발 ▲전남 주암-장흥댐 연계로 용수공급 안정화 등 물재해 예방을 위한 과제를 대폭 반영했다.

 

아울러 ▲인공지능(AI) 기반 홍수예보 체계 구축 ▲가상모형(디지털트윈) 기반 댐 방류 의사결정 시스템 ▲제방 안전 감시를 위한 실시간 계측(스마트센싱) 및 무인비행체(드론) 기반 하천관리 등 4차 산업 기술에 기반한 물관리 기술 도입과 함께 ▲초순수 생산기술 자립화 ▲물관련 재생에너지 기술개발(수열에너지, 수상태양광 등)을 포함한 다양한 물산업 혁신 과제도 포함시켰다.

 

한편, 유역환경청과 관련 행정기관은 유역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유역별 세부 추진과제에 대한 이행계획을 150일 이내에 수립하고, 계획의 이행실적을 연차별로 평가할 계획이다.

 

또한, 유역물관리위원회는 유역의 물관리 정책을 일관성 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이번 유역계획을 기준으로 향후 지자체가 수립하는 물 분야 계획에 대한 부합성을 심의할 예정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번 유역계획은 향후 10년 동안 추진할 유역 단위 물관리 정책의 이정표”라며 “기후위기로 인한 물재해가 빈발하는 상황에서 유역별 물관리 정책은 과학에 기반을 두고 국민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야 하며 이번 유역계획이 이러한 변화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