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착륙선’ 독자개발…2032년까지 차세대발사체로 쏘아올린다
달 탐사 2단계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10년간 5300억 원 투입
2031년에 달 연착륙 검증선 발사…달 표면 착륙·표면 탐사 임무 수행
김혜령 기자   |   2023-10-31

우리나라가 달 착륙선을 독자 개발해 2032년까지 차세대발사체로 자력발사하는 달 탐사 2단계 ‘달 착륙선 개발’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사업이 지난 30일 개최한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에서 개발기간 10년(2024년~2033년), 총 사업비 5303억 4000만원 규모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달 탐사 2단계 사업은 독자적 달 착륙 및 표면탐사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1.8톤급 달 착륙선을 독자개발 후 2032년까지 차세대발사체로 발사해 달 표면 연착륙 및 과학기술임무를 수행하는 연구개발 사업이다.

 

  ©



특히 본 사업에서는 달 착륙선에 앞서 연착륙 임무를 수행하는 달 연착륙 검증선을 2031년에 발사한 후 달 표면 연착륙 임무에 더해 이듬해 달 표면 탐사 임무 수행하는 달 착륙선을 개발한다.

 

달 착륙선은 달 상공 약 100km에서 달 관측임무를 수행하는 다누리 달 궤도선과 달리 달 표면에 직접 착륙해 달 표면 탐사 임무를 수행한다.

 

또한 우리나라의 차세대발사체로 자력발사해 발사부터 지구-달 항행, 달 표면 착륙 및 탐사까지 전 과정을 독자적으로 수행한다는 점에서 다누리 달 궤도선과 차이가 있다.

 

특히 이번 달 착륙선 개발과정에서는 우주 탐사선의 심장인 추진시스템과 연착륙을 위한 핵심기술인 장애물 탐지 및 회피 기술, 항법시스템 등을 국산화해 진정한 의미의 독자적 달 탐사역량을 확보한다.

 

첫 시도 성공 확률이 낮은 달 착륙의 성공 확률을 높이기 위해 착륙 성능 시험설비 등 다양한 시험설비를 구축해 지상에서 충분한 시험과 검증을 거치기로 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착륙선이 달 착륙 이후 달 표면에서 수행할 과학기술임무를 산·학·연 등 관계전문가의 의견수렴을 통해 우주탐사 로드맵을 수립해 확정할 예정이다.

 

이를 기반으로 달 착륙선 탑재체의 공모를 추진하는데, 2025년 초까지 탑재체를 선정해 별도사업으로 탑재체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조선학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차세대발사체 사업에 이어 달 탐사 2단계 사업까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서, 우리나라가 발사부터 달 착륙 및 탐사까지 우주탐사 전 과정을 자력으로 추진할 수 있는 우주기술 강국으로 도약할 계기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이어 “달 착륙선 개발을 통해 우리나라의 우주탐사 영역을 확장하고, 미래 우주시장에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쌓을 수 있도록 국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