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생산·소비·투자 ‘증가’…반도체 두 자릿수 회복
생산 1.1%, 소비 0.2%, 설비투자 8.7% 증가…기재부 “4분기 개선 흐름 지속”
김혜령 기자   |   2023-11-01

지난달 국내 생산·소비·투자가 지난 5월 이후 넉 달 만에 ‘트리플 증가’를 기록했다.

 

반도체 생산이 두 자릿수 회복세를 보이면서 전체 산업생산 증가를 견인했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2023년 9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산업 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지수는 113.1(2020년=100)로 전월보다 1.1% 증가했다.

 

전산업 생산은 지난 7월(-0.8%) 일시적 요인으로 감소세를 보인 후 8월(2.0%), 9월(1.1%) 두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광공업 생산은 반도체 생산이 8월(13.5%), 9월(12.9%) 두 달 연속 두 자릿수로 증가한 데 힘입어 전월보다 1.8% 증가했다. 광공업은 지난해 1월 이후 처음으로 두 달 연속 증가하는 흐름을 보여 회복세가 두드러졌다.

 

무엇보다 반도체 경기 회복세가 뚜렷해졌다. 지난 7월 2.5% 감소했던 반도체 생산은 8월 13.5% 증가한 데 이어 9월에도 12.9% 늘었다. 반도체 생산이 2개월 연속 두 자릿수대 증가율을 보인 것은 지난 2009년 1~2월 이후로 14년7개월 만이다.

 

  ©



작년 동월 대비로도 9월 반도체 생산은 23.7% 증가했다. 지난해 6월(24.9%)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이다.

 

반도체 수출이 늘면서 재고가 감소했다. 지난달 반도체 수출 출하는 전달보다 69.4% 늘어나 지난 2000년 통계작성 이래 최대 증가폭이다. 반도체 재고는 6.7% 줄었다.

 

제조업 재고율(재고/출하)은 113.9%로 전월보다 10.4%포인트 하락했다.

 

아울러 제조업 생산은 기계장비(5.1%)와 석유정제(14.6%)는 증가했으나 자동차(-7.5%), 의약품(-13.1%), 1차 금속(-4.8%)은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전월보다 0.4% 증가했다. 도소매(1.7%), 운수·창고(2.2%), 숙박·음식점(2.4%) 등에서 늘었고 예술·스포츠·여가(-4.2%), 정보통신(-0.7%), 협회·수리·개인(-1.9%) 등에서 줄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 판매는 음식료품과 화장품 등에서 판매가 늘면서 전월보다 0.2% 소폭 증가했다.

 

통신기기·컴퓨터 등 내구재(-2.3%)와 의복 등 준내구재(-2.8%)에서 판매가 줄었고,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2.3%)에서 판매가 늘었다.

 

소매판매는 올해 7월(-3.2%), 8월(-0.3%) 두 달 연속 감소 후 3개월 만에 증가 전환했다. 여행 등 서비스로 수요가 이동하면서 재화 소비가 주춤했으나 지난달 추석 연휴의 영향으로 음식료품 판매가 늘었다.

 

설비투자는 전월 대비 8.7% 늘면서 지난해 8월(8.9%) 이후 1년1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을 보였다. 특수산업용기계 등 기계류(7.3%)와 항공기 등 운송장비(12.6%)에서 투자가 모두 늘었다.

 

건설기성(불변)은 건축(-2.7%)에서 실적이 줄었으나 토목(20.0%)에서 공사 실적이 늘면서 전월대비 2.5% 증가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 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0.1포인트(p) 하락해 4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앞으로의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선행 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0.1p 상승했다.

 

기재부는 “최근 수출 개선 흐름과 함께 경기 반등조짐을 뒷받침하고 있다”며 “10월 수출 플러스 전환 전망과 함께 4분기에도 개선 흐름이 지속될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