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구기반 신당 한발 더 앞으로..."어려우니까 도전하겠다"
강종호 기자   |   2023-11-11

신당 창당 가능성을 내비친 이준석 전 대표가 대구를 기반으로 한 신당이라는 기치를 들자 대구지역 여권 국회의원들은 물론 홍준표 대구시장까지 견제하고 나섰다. 홍 시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대구엔 이준석 바람이 불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한 것이다.

 

▲ 홍준표 시장(좌)과 이준석 전 대표    

 

홍 시장은 11일 이와 관련한 페이스북 글에서 "대구와 전혀 연고가 없는데 대구에 이준석 바람은 전혀 불지 않을 것"이라면서 "비례대표 정당에 올인하는 게 맞지 않겠느냐"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홍 시장의 페이스북 글을 공유하며 "지역 내 패권에 안주한 정치 세력이 경각심을 갖도록 해야 한다"며 "어려우니까 도전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이 전 대표는 "홍 대표(홍 시장은 국민의힘 전신 자유한국당 대표를 역임한 관계로 이 전 대표가 이런 호칭으로 부른 것 같음)님 말씀이 정확하다"면서 "어려운 도전"이라고 인정한 것.

 

그러나 이 전 대표는 곧이어 "신당이 만약 차려진다면 대구에서의 승부를 피하지 않는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도전이기에 비상한 각오를 하고 시작해야 할 일"이라고 각오를 다지면서 "하지만 정치개혁이 수박 겉핥기 식으로 진행되지 않으려면 핵심적인 문제를 풀어내야 한다"고 대구에서의 보수진영 진검숭부를 말했다. 

 

즉 "지역 내 패권에 안주한 정치세력이 경각심을 갖도록 해야 한다"면서 "어려워서 도전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어려우니까 도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어 "레지스탕스가 무기가 많아서, 병력이 충분해서 용기있게 맞선 것이 아니다"라며 "선명한 목표와 명분이 있어서 힘을 내어 맞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이날 대구지역 초선  홍석준 의원과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이날 홍 의원이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에 대해 "기본적인 매너, 이런 게 어긋나는 행동들이 너무 많아서 대구·경북 시 도민들이 결코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깎아내리자 이 전 대표가 "영남 사림의 정신 중에 남을 집단으로 몰려가서 린치한다든지 남을 추종해서 하는 정치의 방식은 없었던 것 같다"고 받아친 것이다.

 

이는 앞서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시 나경원 전 의원 대표출마를 막기 위해 홍 의원이 연판장을 돌리는 데 앞장선 것을 비꼰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