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지지율, ARS조사로 34.7% 부정평가 62.2%...전반적 지표 내림세
신고은 기자   |   2023-11-13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평가 조사에서 긍정평가가 34.7%를 기록하고 부정평가도 62.2%를 기록 지난주에 비해 전반적으로 지지율이 하락세로 나타났다.

 

13일 매주 월요일 한주간의 여론동향을 조사 발표하는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는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11월6일부터 11월10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25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34.7%를, 부정평가는 62.2%를 각각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 도표출처, 리얼미터 홈페이지     

 

이날 이런 결과를 발표한 리얼미터에 따르면 윤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지난 조사 대비 긍정평가는 2.1%p(포인트) 내렸고, 부정 평가는 2.0%p 올랐다. 따라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를  합한 지지율 변동은 지난주에 비해 4.1%가 부정적으로 바뀐 셈이다. 

 

한편 이날 리얼미터는 "윤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일간 지표를 보면 7일(화)은 34.6%, 8일(수)에는 35.2%, 9일(목)에는 33.3%, 10일(금)에는 35.5%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6일 공매도 금지 제도 시행, 9일 불법 사금융 처단, 소상공인 식당 등 1회용품 규제 철폐 들 민생 정책 드라이브를 걸었으나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 일간 지지율 변화...도표출처, 리얼미터     ©

 

즉 3일에서 7일 사이 지지율 그래프를 보면 긍정평가는 하락한 반면, 부정평가는 상승하는 모습으로 나타난 뒤 반대의 변화가 9일에 나타난 것에서 볼 때 정부여당의 '민생 프로잭트'가 별 효과를 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권역별 지지율에서 '부산/울산/경남' 지지율은 한 주간 3.9%p 떨어진 41.7%, '인천/경기'는 3.1%p 하락한 33.3%로 나타났다. '대구/경북'도 2.2%p 떨어진 56.7%, 서울은 1.6%p 감소한 36.5%로 집계됐다.

 

연령대별 지지율은 2030세대에서 크게 떨어졌다. '30대'는 9.4%p 떨어진 34.1%, '20대'는 3.3%p 하락한 30.5%다. 다만 '60대' 지지율은 1.2%p 오른 47.3%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p다.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2.6%였다.

 

더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여론조사심의위에 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