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 尹 정권 언론장악 보도에 민주당 사흘 째 연이어 비판 포문
조현진 기자   |   2023-11-13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뉴욕타임즈가 10일 자로 '윤석열 대통령의 언론 장악에 대한 열의는 한국의 군사독재 시절을 연상시킨다'는 보도를 했다"며 "검찰이 정권에 비판적인 언론을 겁박하고 수사 대상으로 삼자 이를 비판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 이재명 대표가 최고회의에서 여권의 언론장악을 비판하고 있다.(사진, 민주당)

 

그리고 이 대표는 이어 "국회가 통과시킨 방송3법 공포는 그야말로 국제적 망신거리가 된 윤석열 정권의 그릇된 언론관을 바로잡고 언론 자유를 회복할 마지막 기회"라며 "국민의 매서운 심판 앞에서는 달라지겠다고 해 놓고는 뒤에서는 거부권을 행사하는 '말 따로 행동 따로' 이런 정치 이제 그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후보 시절에 언론 자유가 민주주의 사회의 기본이라고 말했던 대통령이 이제와서 혹여라도 방송3법 입법을 거부한다면 언론 자유의 신봉자라고 주장하면서 언론 통폐합과 언론 숙청에 나섰던 과거의 독재정부와 다를 것이 없을 것"이라며 "언론 탄압 정권 또는 거부 정권, 말 따로 행동 따로 정권, 이런 오명을 씻으려면 방송법을 즉각 수용하기 바란다"는 말로 윤 대통령의 방송법 거부권 행사에 제동을 걸었다.

 

이는 앞서 마국에서 발행되고 있는 주요 언론 뉴욕타임스가 지난 10일(현지시간) 기사에서 서울중앙지검 대선 개입 여론조작 특별수사팀이 뉴스타파 기자와 전 JTBC 기자를 압수수색한 사실을 전하며 “수사 대상은 외국 스파이가 아니라 윤 대통령과 정부에 비판적 기사를 낸 국내 언론사”라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서 뉴욕타임스는 “다른 언론사의 기자들도 표적이 되어 명예훼손 범죄 증거를 수집하기 위해 휴대폰과 파일을 압수당했다”며 “1990년대 한국이 민주화된 이후 당국이 이런 조치를 취한 적은 거의 없었지만,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고 썼다.

 

이어 뉴욕타임스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가짜 뉴스’를 제거하기 위해 모든 온라인 미디어를 선별할 것이라고 밝혔다”며 “규제 당국은 뉴스타파 기사를 인용 보도한 방송사 3곳에 ‘가짜 뉴스’를 퍼뜨렸다는 이유로 벌금을 부과했다”고 보도했다. 

 

그리고는 뉴스타파를 언급하며 “이 매체가 치열한 선거를 앞두고 근거 없는 주장을 펼침으로써 비판에 노출됐다”는 지적을 전하면서 “그러나 그들은 또한 정부의 대응이 너무 과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나아가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그의 18개월 간 임기 특징은 야당과의 끊임없는 충돌과 검열, 민주주의 후퇴에 대한 두려움”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지난 11일 민주당은 선다윗 부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이 무슨 글로벌 국가망신인가?"라며 "윤석열 정권과 검찰의 언론 탄압이 이제는 해외 언론까지 나서서 걱정하게 만들고 있다. 윤석열 정권과 검찰은 K컬처, K드라마로 세계의 부러움을 받는 대한민국을 언론탄압국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외신마저 걱정하게 만드는 K-검찰 수사, 부끄러움은 왜 국민의 몫이어야 하는가?"라는 논평에서 "K-검찰이라도 수출할 작정인가? 대체 윤석열 대통령과 검찰은 대한민국의 국격을 어디까지 추락시키려고 하는가"라며 이 같이 비판한 것이다.

 

그리고 휴일인 12일에도 민주당은 권칠승 수석대변인의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동맹국의 주요 언론마저도 등 돌린 자신의 언론관을 되돌아보라"고 지적했다.

 

이날 권 수석대변인도 미국 뉴욕타임스의 한국의 언론 자유 후퇴에 대한 보도를 언급하면서 "그동안 윤석열 대통령은 ‘가짜뉴스가 자유민주질서를 침해한다’는 식의 레퍼토리를 무한 재생했다. 이와 동시에 수사기관은 언론을 탄압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가짜뉴스센터’를 급조했다가 뒤탈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동맹국의 주요 언론마저도 등 돌린 대통령의 언론관을 되돌아보고, 방송장악, 언론통제라는 헛된 꿈에서 하루속히 깨어나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그리고 권 수석대변인은 13일 다시 "정부여당의 방송장악・언론탄압은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필리버스터 포기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의 탄핵소추안을 막아낸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그는 "민생을 살펴야 할 예산 정국을 ‘이동관 방탄 국회’로 만든 것이며, 방송장악을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나 마찬가지"라며 "김기현 지도부 2기는 고작 ‘언론탄압 정권’ 지키기를 고수하고 있으니, 한심할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