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율 역대 최저...아이 가질려면 10명 중 7명 경제적 안정이 우선
송경민 기자   |   2023-11-22

저출산 문제가 어제 오늘의 이슈는 아니다. 하지만 인구 절벽 현상의 가속화는 예상을 뛰어넘는 빠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는 실정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여성이 가임 기간에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이 0.7명으로 역대 최저 수치를 기록하였다. 이런 추세라면 머지않아 합계출산율 0.7명 아래로 떨어질 가능성마저 나오고 있다.

 

 

정부는 지속적인 인구 감소에 대응하고자 280조의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여 대책을 마련하고 해결책을 찾으려 했지만, 현실은 암울하다.

 

데이터 컨설팅 기업 ㈜피앰아이는 현시대를 살아가는 세대의 출산, 육아에 대한 실제 생각을 알아보기 위해, 전국 20~69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미혼 남녀의 자녀관’에 대한 기획조사를 진행했다.

 

저출산 시대이긴 하지만, 출산 의향이 없는 건 아니다.

 

미혼 남녀 응답자를 통해 출산에 대한 생각을 확인해보았다. 전체 응답자의 77.2%는 ‘출산 생각이 있다.’ 22.8%는 ’출산 생각이 없다‘고 응답했다. 성별 응답을 살펴보면, 여성의 ‘출산 생각 없다’의 비율은 30.4%, 남성은 17.2%로 나타났다. 여성이 남성에 비해 비출산 의향이 13.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출산을 위해 가장 고려하는 요인은 무엇일까?

 

결국, 불확실한 시대 속 경제적 이유가 가장 걸림돌

 

확인 결과, 출산을 위해 가장 고려하는 요인 1위는 ‘경제적 안정’(70.3%)으로 나타났다.

 

불확실성 속에서 살고 있는 현시대의 미혼 남녀에게, 출산과 육아를 위한 안정적인 경제 활동과 그를 통한 부양의 책임이 가장 큰 고민 요소인 것이다. 뒤이어 ‘건강 상태(11.4%)’, ‘배우자와의 관계(9.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출산 계획이 없는 응답자에게 출산 생각이 없는 가장 큰 이유가 무엇인지 확인해보았다.

 

응답자 10명 중 4명이 ‘경제적인 부담(38.9%)’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뒤를 이어, ‘건강 상태(16.6%)’, ‘배우자와의 둘만의 행복 추구(15.9%)’ 순으로 나타났다.

 

‘일/학업 등 경력 단절에 대한 부담감(8.3%)’, ‘관련 국가 정책 및 제도 미흡(7.5%)’의 의견도 주목할만하다.

 

피앰아이 조민희 대표는 "설문 결과와 같이 현세대의 출산 기피의 가장 큰 이유는 경제적인 부담이다. 경제 불황, 고용 불안정, 치솟는 물가와 같이 안정이 보장되지 않는 불안한 경제적 상황이 가장 큰 걸림돌"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출산의 원인은 경제뿐만 아니라 사회, 문화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다. 지금까지 실행된 저출산 정책을 다각도로 점검하고, 미래를 위한 빠른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다. 단기적 지원부터 중장기적 환경 조성, 인프라 구축까지 인구 위기에 대한 총체적 대응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