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근 시장, 1-8번 시내버스 고산지구 출근길 탑승 불편 현장 확인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2023-11-23

▲ 김동근 시장, 1-8번 시내버스 고산지구 출근길 탑승 불편 현장 확인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김동근 의정부시장이 11월 22일 시민들의 출근길 불편사항을 확인하기 위해 시내버스 1-8번 노선의 고산지구 정류소 탑승 현장을 긴급 점검했다.

 

1-8번 노선은 민락차고지에서 출발해 고산지구를 경유, 노원역까지 운행하는 시내버스로 현재 10~20분 간격으로 13대를 운영 중이다.

 

6월 2대를 추가 증차했으나, 여전히 출퇴근 시간 차내 혼잡도가 높아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는 상황이다. 특히 최근 남양주시가 청학리 구간 노선 경로 변경을 요구하자, 이를 반대하는 고산지구 주민들의 민원이 급증하면서 김동근 시장이 직접 출근길 버스 점검에 나섰다.

 

이날 김동근 시장은 정음마을 고산1단지 정류소에서 승차 대기 중인 시민과 출퇴근 불편사항에 대해 대화했다. 이후 1-8번 버스를 타고 청학리 구간 정류소까지 이동해 승차 상황을 확인했다. 탑승 당시에도 앉을 자리가 없었던 버스는 금세 혼잡해졌다. 하차문을 이용해 탑승하거나 고산수자인아파트 정류소에서는 몇몇 탑승하지 못하는 승객까지 발생했다.

 

김동근 시장은 “1-8번 노선이 2대 증차 협의를 완료했는데 적자 등 운송업계 사정으로 증차 운행이 지연되고 있다”며, “현장에서 보니 출퇴근 시간대에는 혼잡도가 심각한데, 만차 해소를 우선 검토하면서 지자체, 운송업계 등 관계기관과 상생 방안을 모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국토부와 G6000번 G6100번 광역버스를 각 2대씩 증차 협의를 마쳤다”며, “1-8번을 포함한 고산지구 시내버스 노선도 출퇴근 불편사항을 재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1-8번 노선은 경기도 시내버스 공공관리제의 도 주관 노선으로 편입돼 내년 경기도로 면허권이 조정될 예정이며, 남양주시와 의정부시가 노선 운영비를 분담할 계획이다.

▲ 김동근 시장, 1-8번 시내버스 고산지구 출근길 탑승 불편 현장 확인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