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도지사 김동연 “농업분야, 탄소중립 실현⁃기후위기 대응 강화할 것”
- 24일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주관 ‘농촌 기후위기 대응 세미나’ 참석
- 농촌 기후위기 대응 및 추진 전략, 탄소중립 실현방안 등 모색
- 김동연 지사 “농·어업 분야 기후위기 대응에 취약... 적극 지원할 것”
이재상 기자   |   2023-11-24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4일 ‘경기도 농촌 기후위기 대응 세미나’에 참석해 김성남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장,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위원, 민간전문가 등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 경기도

 

[신문고뉴스] 이재상 기자 = 기후도지사,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4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농촌 기후위기 대응 세미나’에 참석해 농촌지역의 기후위기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영농형 태양광 등 농촌 탄소중립 실현방안을 논의했다.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가 주관한 이날 세미나에는 김동연 지사를 비롯해 김성남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장,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위원, 민간전문가, 도-시군 공무원 등 100여 명이 함께 기온⁃강수량의 가파른 상승 등 기후변화에 취약한 농업 분야의 탄소중립 추진 대책 및 전략 등을 공유했다.

 

김동연 지사는 본격적인 세미나에 앞서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빠르게 적응하는 대기업과 달리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은 대응하기 어렵고 심지어 어떻게 할지 모르고 있다”며 “산업으로는 농업·어업 쪽이 정보기술 접근 격차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특별한 관심·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 문제에 있어서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주시고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얼마 전에 미국의 앨 고어(Al Gore) 전 미국 부통령, 제이 인즐리(Jay Inslee) 워싱턴 주지사를 만나 두 가지 어젠다를 제시했다”며 “하나는 중앙정부의 정권이 바뀌면서 지속적으로 해야 할 기후변화 정책이 급격히 변화하는 문제, 기후위기가 왔을 때 빨리 적응하고 대응하는 사람들과 그렇지 못하는 사람들 간 문제였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환경부가 일회용 컵이나 빨대 사용 금지 정책을 쭉 펴오다가 다시 사용으로 선회하는 것을 보고 ‘환경부는 환경파괴부’냐는 얘기를 했다”면서 “인류와 함께 지속해야 할 정책이 바뀌는 중앙정부에 대한 사례”라고 지적했다. 

 

김동연 지사는 “경기도는 올해 1월 1일부터 도청에 일회용 컵 반입을 금지했고, 지난주부터 직원들의 야근 음식 일회용기 사용도 금지했다”며 “경기도는 지금껏 했던 것처럼 더욱더 힘 있게 기후대응 정책을 강화하겠다. 그것이 지방정부의 역할이다”라고 강조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김동연 지사는 앞서 지난 9월, 2030년까지 온실가스 40%를 감축하겠다는 경기도 기후위기 대응 전략 ‘스위치 더 경기(Switch the 경기)’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다. 여기에는 농업분야 기후위기 대책인 ‘스위치 더 파밍(Switch the Farming)’도 담겨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이날 세미나에서 기후위기 대책을 구체화한 ‘농어업 온실가스 감축’, ‘신재생에너지 생산확충’ 2대 핵심 분야와 ▲친환경 농업 및 경축순환농업 확대 ▲탄소 저감 농업기술 보급 및 확산 ▲갯벌, 바닷숲 조성 ▲농업 시설개선을 통한 에너지 효율화 ▲친환경 농기계 및 친환경 농산물 유통 체계 구축 ▲농어촌자원을 활용한 농촌 RE100 실현 ▲경기도형 영농형 태양광 모델 구축 등 7개 중점 추진 과제를 발표했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159만 2천tCO2eq(이산화탄소환산톤)을 감축할 계획이다. 

 

경기도 발표에 이어 프랑스, 일본 등 영농형 태양광(농지 위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하고, 그 아래에서 벼, 감자, 녹차 등 작물을 재배하는 형태)의 글로벌 동향과 부정적 오해들에 대한 주민 소통방식, 수익 창출 과정 등에 대한 소개와 패널토론을 진행했다.

 

탄소중립위원들은 영농형 태양광의 장애요인인 농지법상 일시 사용 허가 기간 8년 불과, 이격거리 규제 등으로 인한 경제성 및 입지 확보 한계, 주민 수용성 확보 어려움 등을 시급히 개선해야 영농형 태양광을 확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토론자들은 이어 도와 시군이 참여하는 공공주도형 모델로 주민 수용성을 높여 발전 수익을 공유하는 경기도형 농민 참여사업 추진, 농민 대상 탄소중립 교육을 통한 인식 개선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경기도는 이날 수렴한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 전문가, 도-시군 의견을 경기도 농업 분야 탄소중립 추진 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실행 계획을 구체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는 경기도 탄소중립 정책 심의·의결 기구다. 김동연 지사와 전의찬 세종대 기후에너지융합학과 석좌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당연직 15명과 도의원 2명, 민간 위촉직 23명 등 40명이 활동하고 있다. 총괄기획위원회와 함께 공공혁신 규제합리화, 에너지전환 기업RE100, 도민실천 거버넌스, 녹색경제 산업혁신 등 4개 분과로 구성되어 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