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탄핵, 틀림없이 진행될 것"...民, 이동관 등 3명 탄핵안 제출
조현진 기자   |   2023-11-28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8일 이동관 방통위원장과 손준성·이정섭 검사에 대한 탄핵안을 국회에 다시 제출했다.

 

이날 오후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와 임오경 원내대변인은 국회 본관 의안과를 방문해 이 위원장과 손·이 검사에 대한 탄핵안을 접수했다.

 

▲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와 임오경 대변인이 탄핵안을 제줄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앞서 민주당은 이달 초 이동관 위원장과 손·이 검사 등에 대한 탄핵을 추진했지만 이를 막기 위해 국민의힘은 지난 9일 방송법과 노동관계법(노란봉투법)의 반대를 위해 시도했던 필리버스터를 전격 취소하면서 본회의를 무산시켜 탄핵안 처리를 방해했다.

 

이에 민주당은 기 제출된 탄핵안을 철회했으며, 이와 관련 국회 의안과는 탄핵안 철회를 승인했다. 따라서 민주당은 이날 다시 이들의 탄핵안을 제출한 것이다.

 

이에 대해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탄핵안 제출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는 30일과 다음달 1일 잡혀있는 본회의에서 이들에 대한 탄핵을 추진할 것"이라며 "틀림없이 탄핵이 진행될 것이란 의지도 표명할 겸 미리 탄핵안을 제출한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11월30일과 12월1일은 이미 열리기로 확정된 본회의인 만큼 국민의힘은 더 이상 다른 말을 하지 말고 본회의 일정에 충실히 협조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처럼 민주당이 이동관 방통위원장 탄핵안을 제출하면서 국민의힘은 다시 '방통위 1인 운영도 가능하게 해야 한다'는 새로운 주장을 들고 나왔다.

 

이날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인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이 통과되면서 직무가 정지되는 경우 불가피하게 1인 체제라도 비상 체제를 도입해 위원회 운영을 절대 멈춰선 안 된다"고 밝힌 것이다.

 

이에 대해 박 수석부대표는 "후속조치를 고민하고 있다"면서 "방통위는 위원 체제라 위원이 많이 있어야 한다. 방통위 자체가 멈추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필요에 따라선 저희들도 방통위원 후임들을 신속하게 추천해 방통위 운영에는 큰 문제가 없도록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