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개각 예고..."다음 주부터 떠나는 분 있을 것" 국무회의 발언
강종호 기자   |   2023-11-28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개각을 예고했다. 정부와 대통령실 소식통에 의하면 윤 대통령은 28일 열린 비공개 국무회의에서 "다음 주부터 떠나는 분이 있을 것"이라며 "물러나시는 분들은 너무 일을 잘해서 당에서 부르는 것이니 너무 섭섭해하지 말았으면 한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 윤석열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이는 윤 대통령 스스로 내년 총선용 개각임을 밝힌 것으로서 그동안 내년 총선을 앞두고 대통령실 수석급 참모 대부분과 19개 부처 장관 중 절반 이상이 바뀔 것이라는 예측들이 계속 나돌았다. 그리고 다음 주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처리가 마무리되는 대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물러나고 후임엔 최상목 현 대통령실 경제수석이 임명될 것이라는 관측들이 나왔다. 

 

또 본인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지역구에 출마, 한판승부를 벌이고 싶다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도 교체 대상이며 후임엔  심교언 국토연구원장이 하마평에 올랐다.

 

이 외에도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이 교체되면서 후임엔 김석호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가 임명될 것이라는 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교체되면서 후임엔 유병준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가 내정되었다는 설 등이 나돌고 있다.

 

나아가 앞서 새만금 잼버리 파동으로 한 번 교체될 뻔 했던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도 교체대상이 되면서 후임엔 오영주 외교부 2차관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한편 차기 총선에서 국민의힘 간판스타로 떠오르고 있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도 물러나면서 후임엔 박성재·길태기 전 서울고검장에 대한 하마평이 나왔다.

 

대통령실도 김은혜 홍보수석, 이진복 정무수석과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등도 총선출마를 위해 물러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