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의회,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개통 운영 지원 촉구
재정 열악한 기초 지자체에 떠넘기는 서울교통공사의 처사 규탄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2023-12-02

▲ 재정 열악한 기초 지자체에 떠넘기는 서울교통공사의 처사 규탄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의정부시의회(의장 최정희)는 1일 오전 열린 제326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김현주 의원이 대표발의한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개통 및 운영을 위한 지원 촉구 건의안」이 만장일치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건의안에 따르면, 2025년 개통 예정이었던 ‘도봉산∼옥정 광역철도’는 토지 보상 문제와 지장물 이설 지연 등으로 2026년 말로 개통이 연장되었으며, 공사 방식 변경 등으로 공사기간의 추가 연장의 우려가 대두되고 있다.

 

특히 서울교통공사는 기존 장암역사 이전을 이유로 들어 신설 역사 운영 및 토지 매입비를 의정부시에서 부담하라는 무리한 요구를 하여 사업 추진에 제동을 걸고 있다. 

 

김현주 의원은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사업」의 신속하고 합리적인 추진을 위항 장암역 공사에 따른 토지매입과 운영에 대한 문제 해결에 경기도와 서울교통공사는 적극적인 자세로 성실히 임해줄 것을 강력히 건의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촉구 건의안 채택에는 의정부시의회 의원 13명 전원이 뜻을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