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의대정원 확대 강경대응...11일 총파업 찬반투표
신고은 기자   |   2023-12-03

[신문고뉴스] 신고은 기자 =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에 맞서 의료계가 3년 만에 '총파업'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에 정부도 의료 공백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들어갔다.

 

대한의사협회는 3일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특별위원회(특위)를 출범시키면사 오는 11일 총파업 찬반 투표를 벌이기로 했다.

 

▲ 이필수 의협회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어 다음주 중 대통령실 앞에서 철야시위를 하고 17일에는 5만명 규모의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를 갖기로 하는 등 강경투쟁 방침을 확실히 했다.

 

대한의사협회는 3일 의협회관에서 의대증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당장 다음주부터 용산 대통령실 앞 철야시위에 나서는 한편, 11일부터 전회원 대상 총파업 찬반투표에 돌입하며, 17일에는 전국의사총궐기대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이날 의협은 의대증원 저지 투쟁기구의 공식명칭을 '대한민국 의료붕괴 저지를 위한 범의료계대책특별위원회(이하 범대위)'로 명명, 강경 대응책을 내놓으며 "의대정원 증원은 단순히 하나의 사건이나 의료계 내부의 이슈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궁극적으로 대한민국 의료시스템의 붕괴를 가져올 거대한 사회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필수 의협회장은 직접 '의료붕괴 저지 범대위원장'으로 이날 회의 직후 언론브리핑을 통해 "의료붕괴 저지 범대위의 정책기조는 강경투쟁"이라며 "의대정원의 문제는 9.4 의정합의 정신에 의거해 의료현안협의체에서 원점부터 논의해야 한다. 정부가 만약 일방적으로 의대증원 문제를 강행한다면 결국 파국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일단 총파업 투표를 통해 의료계의 중지를 모은 뒤, 정부가 일방적으로 정책을 강행하려는 움직임이 보이면 즉각적으로 (파업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또 "최대집 투쟁위원장과 공동투쟁위원장이라는 마음가짐으로 투쟁을 적극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생즉사 사즉생이라는 각오로 보건의료가 정치적 논리에 휘둘리지 않고 포퓰리즘에서 벗어나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대집 범대위 투쟁위원장은 "의대정원을 단기간에 1000명, 2000명 늘리겠다는 것은 한국의 의료제도를 붕괴시켜버리겠다는 것과 다름 아니다"며 "교실은 그대로 두고 학생수만 늘린다면 부실교육이 이뤄지고 돌팔이 의사가 양산될 수 밖에 없다. 미래세대 국민건강이라는 대의를 생각할 때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 투쟁위원장은 "모든 것을 다 버리고 나왔다"면서 "구속될 각오로,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부도 의사협회 파업으로 의료계 공백이 생길 수도 있음을 감안,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들어갔다.

 

이날 보건복지부의 고위 관계자는 "의협에서 파업을 한다고 해서 그 자체에 대해서 대응하지는 않는다"며 "의료 시스템이 마비되는 걸로 인해서 국민들이 어떤 불편이나 피해를 입게 될지를 일단 살펴본 다음에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