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행동 "김건희가 받은 명품 가방 범죄 현장, 빼도 박도 못하다"
신고은 기자   |   2023-12-05

[신문고뉴스] 신고은 기자 =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최재영 목사에게 명품가방 디올백을 받는 장면이 <서울의소리>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지 일주일이 넘고 있지만 아직도 대통령실은 이와 관련 어떤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시민단체인 '촛불행동'은 4일 논평을 통해 "명품 선물을 받는 현장이 카메라에 그대로 찍혔다. 즉, 현행범이다"라며 "조만간 있게 될 김건희 특검에는 이번 범죄혐의도 추가로 담겨야 하며, 그에 따른 법적 절차가 엄격하게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김민웅 촛불행동 상임대표가 회견에서 발언하고 잇다    

 

촛불행동은 이날 논평에서 <서울의소리>가 폭로한 대통령 부인의 명품가방 수수를 지적하고는 "여권 인사는 명품 가방을 대통령실 창고에 반환할 선물로 보관하고 있다고 했지만, 이는 그동안 선물을 반환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되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리고는 "대통령실 압수 수색과 특별수사가 당장 필요한 사안"이라며 "결코 이대로 넘어가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당사자는 아직껏 입을 다물고 있으며 대통령실의 변명도 궁색할 뿐만 아니라 공식 표명도 아닌 상태"라는 말로 대통령실의 궁색함을 비판했다.

 

다음은 이날 촛불행동이 발표한 논평 전문이다.

 

<촛불행동 논평>

김건희가 넙죽 받는 명품 가방 조공 행렬, 범죄 현장 빼도 박도 못하다

 

최근 언론을 통해 지난해 9월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가 명품 가방을 넙죽 받는 장면이 보도되었습니다. 사건이 폭로되자 여권 인사는 명품 가방을 대통령실 창고에 반환할 선물로 보관하고 있다고 했지만, 이는 그동안 선물을 반환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되었습니다.

 

명품 선물을 받는 현장이 카메라에 그대로 찍혔습니다. 즉, 현행범입니다. 함정취재를 운운하며 진상을 덮으려 들지만, 핵심은 실제로는 명품선물을 받았다는 것입니다. 취재 윤리 논쟁과 별도로 존재하는 객관적 사실입니다.

 

말로는 거절한 것처럼 되어 있지만 명백한 거절이 아니었습니다.

 

김건희는 “자꾸 이런 것 가져오지 마세요.”라고 했으니, 이전에도 이런 일이 있었다는 것이고 “받을 수 없습니다”는 말은 없습니다. 민망한 척하고 받은 것입니다. 더군다나 폭로된 영상에는 선물 조공 행렬들이 있는 장면도 확인되었습니다. 대통령의 부인과 가족에 대한 공적 관리를 애초부터 거부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대통령 부인이라는 직위를 사적으로 유용한 것입니다. 이번 명품 가방 사건의 시작은 김건희가 이런 식으로 선물을 받아 챙긴다는 소문이 나돌자 이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이 사안으로 한정할 일이 아니라는 점이 핵심입니다.

 

소문은 소문이 아니라 실체가 있는 사실이었으며, 김건희 자신이 마치 대통령처럼 굴고 그 권한을 행사할 수 있다는 듯이 여기고 있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국민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습니다.

 

이번 명품 가방 수수 사건은 경기도 양평 땅 고속도로 종점 조작 변경 사건과 함께, 김건희가 매우 탐욕스럽고 불법적 행태를 습관처럼 저지르고 있다는 것을 확인시켜 주고 있습니다. 대통령실 압수 수색과 특별수사가 당장 필요한 사안입니다.

 

결코 이대로 넘어가서는 안 됩니다. 당사자는 아직껏 입을 다물고 있으며 대통령실의 변명도 궁색할 뿐만 아니라 공식 표명도 아닌 상태입니다.

 

조만간 있게 될 김건희 특검에는 이번 범죄혐의도 추가로 담겨야 하며, 그에 따른 법적 절차가 엄격하게 이뤄져야 할 것입니다.

 

이미 해외 순방 과정에서 이른바 명품 쇼핑으로 큰 물의를 일으킨 장본인인지라 이런 행태가 우발적인 것이 아님을 입증해 주고 있습니다. 뇌물수수 여부, 청탁 여부, 그 내용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합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법적 조치는 당연합니다.

 

윤석열-김건희 본부장 비리와 부패의 진상은 더욱 분명하게 드러나게 될 것이며, 그것은 이들에게 치명타가 될 것입니다. 조만간 탄핵도 피할 수 없게 될 것입니다. 윤석열과 그 일당의 정치적 운명도 끝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2023년 12월 4일

<촛불행동>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