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검찰에 이재명 전 지사 자료 22개 항목 14만 4,601개 제출했다”
- 6일 입장문 통해 ‘자료 제출 거부로 압수수색 진행’ 보도에 반박
“검찰, 경기도 전체 부서에 해당하는 26개 항목 방대한 자료 요구”
“경기도, 전체 부서 동원... 준비한 14만 4,601개 내역 6회에 걸쳐 제출”
“ 방대한 자료 제출은 물론 소환된 직원들까지 검찰수사에 적극 협조”
“법카 관련 검찰 수사 요구에 충분히 협조” 사실에 입각한 보도 촉구
이재상 기자   |   2023-12-06

▲  경기도가 6일 입장문을 통해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와 관련된 자료 제출을 거부해 검찰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는 보도에 대해, 경기도는 검찰의 수사자료 제출은 물론 소환된 직원들까지 단 한명의 예외도 없이 검찰수사에 적극 협조했다고 분명한 입장을 표명했다. 사진은 지난 4일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청 압수수색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경기도  

 

[신문고뉴스] 이재상 기자 = 경기도가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관련된 자료 제출을 거부해 검찰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는 12월 5일 자 TV조선 씨박스 보도에 대해, 경기도는 검찰의 수사자료 제출을 거부한 사실이 없다고 분명한 입장을 표명했다.

 

이와 관련 경기도는 6일 입장문을 통해 “경기도는 이미 14만 개가 넘는 방대한 양의 자료 제출은 물론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된 직원들까지 단 한 명의 예외도 없이 소환에 응하며 검찰수사에 적극 협조했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는 “검찰은 11월 2일부터 11월 21일, 11월 23일까지 3회에 걸쳐 경기도 전체 부서가 제출해야 하는 26개 항목의 방대한 양의 자료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검찰의 요구자료 목록은 ▲2017년~2023년 주요거래 지출결의서, 영수증, 장부 등 지출 서류 일체 ▲2020년~2023년 경기도 생활치료센터 관련 자료 일체 ▲2017년 1월~2022년 6월 경기도 비서실 법인카드 카드별 사용내역 등 26개 항목이다.

 

이에 경기도는 검찰과 자료 제출에 대한 상호 협의를 통해 전체 부서가 동원되어 준비한 자료 22개 항목 14만 4,601개 내역을 지난 11월 10일부터 12월 4일까지 6회에 걸쳐 제출했다.

 

이 과정에서 경기도는 “검찰이 요구한 26개 항목 가운데 수사 관련성이 없는 일부 자료 4개 항목은 검찰과 협의해 제출 목록에서 제외했으며, 민선8기 출범 이후 자료에 대해서는 수사 관련성이 없는 광범위한 요구여서 자료 제출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경기도가 제출한 자료 내역은 ▲카드 사용내역: 15,090건 ▲특근매식비 내역: 1,573건 ▲과일가게, 매점 등 거래 내역: 9,469건 ▲초과근무 내역: 108,268건 ▲생활치료센터 직원 지원근무 현황: 3,393명 ▲출장내역: 6,889건 ▲출장비 지급 내역(A4 3상자 분량(복사물) 등이다.

 

경기도는 입장문에서 “11월 7일부터 11월 23일까지 검찰 측에서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한 직원 모두 단 한 명의 예외도 없이 조사에 협조했으며, 일부 직원의 경우 새벽까지 조사를 진행했음에도 모두 적극적으로 응했다. 그런데도 검찰은 자료 제출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12월 4일부터 경기도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며 “경기도의 수사자료 제출과 관련해 사실에 입각한 정확한 보도를 해 줄 것“을 촉구했다.

 

또한 경기도는, ”경기도 감사관실이 김동연 지사 취임 전인 2022년 2월 25일부터 3월 24일까지 ‘업무추진비 부당 집행 관련 특정감사’를 진행했으며, 도는 감사 결과에 따라 3월 25일 수사기관에 배모 씨를 고발 조치하면서 감사 결과 및 증거서류 일체를 제출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정감사에서 자료제출을 거부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해당내용은 자치 사무로서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에 따른 감사대상이 아니며, 수사(재판) 중인 사안으로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비공개 대상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그동안 법인카드 수사와 관련해 자료 제출과 소환조사 등 검찰의 수사 요구에 충분히 협조했음을 밝힌다”며 이와 관련한 사실에 입각한 보도를 거듭 촉구했다.

 

한편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김동희)는 지난 4일 오전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경기지사 시절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경기도청 수원 본청과 의정부시에 위치한 북부청사에 40명의 수사관을 파견해 비서실, 총무과, 경기도의회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