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총선 결과 기대, '여당 다수 당선' 35%, '야당 다수 당선' 51%
임두만 기자   |   2023-12-08

[신문고뉴스] 임두만 기자 = 내년 4월 10일 치러지는 제 22대 총선에서 야당 후보가 다수 당선되기를 바라는 여론이 50%를 넘겨 여당을 긴장하게 하고 있다.

 

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2023년 12월 첫째 주(5~7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에게 제22대 국회의원선거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여당 다수 당선' 35%, '야당 다수 당선' 51%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 도표제공 한국갤럽     

 

이날 갤럽은 "1987년 대통령 직선제 부활 이후 지금까지 대부분의 크고 작은 선거에서 여권은 정부 지원론을, 야권은 정부 견제(또는 심판)론으로 맞서며 선거운동을 펼쳤다. 앞으로의 선거도 비슷한 양상으로 전개되리라 예상된다"며 "내년 제22대 국회의원선거와 관련해 어느 쪽 주장에 더 동의하는지 물은 결과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 35%,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 51%로 나타났고 14%는 의견을 유보했다"고 밝혔다.

 

이날 갤럽 발표 여론조사 도표에 따르면 여당승리를 윈하는 연령층은 60대 이상에서 50%를 넘기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30대 40대 50대는 '야당 승리(정부 견제론)'가 60%이상, 20대도 50%에 가까운 46%로 우세하다.

 

이에 대해 갤럽은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이러한 60대 이상과 50대 이하의 대비는 열 한 차례 조사에서 일관된 경향"이라고 분석결과를 내놨다.

 

또 "성향 보수층의 68%는 여당 승리, 진보층의 80%는 야당 승리를 기대했고 중도층에서도 여당 승리(26%)보다는 야당 승리(60%) 쪽이 많았다"며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47%가 야당 승리를 원했고, 여당 승리는 21%였으며 32%는 의견을 유보했다"고 밝혀, 이들 무당층과 진보층의 투표율이 선거승패의 핵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 3월 조사에서 정부 지원론(42%)과 견제론(44%)이 비등했으나, 4월 견제론 우세 구도로 바뀐 뒤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는 가운데, 10~11월 연속 감소했던 양론 격차가 12월 들어 크게 벌어지면서 여당측이 긴장감을 불러일으킬만 하다.

 

▲ 도표제공 한국갤럽     ©

 

이날 갤럽은 지난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 대한 민심변화 도표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21대 총선 1년 전인 2019년 4월 조사에서는 47%가 정부 지원론, 37%가 정부 견제론에 동의했고 16%는 의견을 유보했으나, 이듬해인 2020년 2월과 3월 초에는 지원·견제론이 팽팽하다가 선거가 임박하면서 다시 간격이 벌어졌고 실제 선거도 여당이 압승(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180석)했다. 

 

이 조사는 한국갤럽 자체조사로 2023년 12월 5~7일까지 사흘간 이동통신 3사 제공 무선전화 가상번호에서 무작위 추출한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 13.1%, 표본오차는 ±3.1%P(95% 신뢰수준)다. 더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여론조사심위위에 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