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베트남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강화…공동연구 협약 체결
제13차 산업공동위원회 및 제7차 자유무역협정 공동위원회 개최
2030년 교역액 1500억 달러 달성 목표…양해각서 111건 지속 지원
강종호 기자   |   2023-12-09

한국과 베트남이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을 본격 추진하고, 2030년 교역액 1500억 달러 달성 등 정상순방 성과도 이행한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7일 응우옌 홍 디엔 베트남 산업무역부 장관과 함께 ‘제13차 한-베트남 산업공동위원회’와 ‘제7차 한-베트남 FTA 공동위원회’를 주재해 양국 간 경제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양측은 지난 정상회담에서 논의한 공급망, 교역투자, 에너지 협력 성과 확산을 위해 ‘한-베 핵심광물 공급망 센터’ 구축을 본격 이행하고, ‘무탄소 연합 이니셔티브’과 청정에너지 등 탄소중립과 미래 산업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 산업통상자원부 누리집 포토뉴스 화면 갈무리  ©



먼저 개최한 산업공동위에서는 정상 국빈방문 계기로 체결했던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양해각서(MOU) 후속조치를 속도감있게 이행하기로 했다.

 

이에 양국 핵심광물 연구기관이 핵심광물 공급망 센터 구축과 소재부품 기술개발 협력 등을 본격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하고, 핵심광물 공급망 공동연구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또한 양국 정상이 선언한 ‘2030년 교역액 1500억 달러 달성’ 목표 이행을 위해 민간 간 모두 111건의 양해각서를 지원한다.

 

양국 무역진흥기관(KOTRA-VIETRADE)을 중심으로 무역상담회와  투자 콘퍼런스 등 민간 경제협력사업도 10회 개최하기로 했다.

 

특히 양국은 온실가스 감축 공동사업과 베트남 액화천연가스 발전사업 등 탄소중립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아울러, 우리나라는 지난 9월 윤석열 대통령이 UN총회 연설에서 제안한 무탄소(CF)연합을 베트남 측에 소개하며 관심과 참여를 요청했다.

 

한편, FTA 공동위에서는 2025년 한-베 FTA 발효 10년 차를 맞이하는 시점에서 한-베 FTA의 전략적 활용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수입 규제 현황, 품목별 원산지 기준 최신화, 비관세장벽 해소, 농식품 교역 등 한-베트남 FTA 이행 관련 주요 현안을 점검하고 기업들의 한-베트남 FTA 활용 제고를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방문규 장관은 “지난 두 차례의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가 1992년 수교 이후 어느 때보다 가까워졌다”면서 “그동안 성과를 바탕으로 전통 제조업뿐 아니라 공급망, 청정에너지 등 새로운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