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1919년 봄날의 함성...답은 언제나 역사와 민심 속에 있어"
조현진 기자   |   2024-03-01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언제나 답은 역사와 민심 속에 있다”면서 “절망의 시대를 희망으로 이겨내고 총칼보다 강한 평화의 연대로 새로운 나라를 열어젖힌 3.1운동의 정신이 거대한 퇴행을 막아내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낼 우리의 길잡이가 되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 이재명 대표가 당사에서 3.1절 기념사를 발표하고 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페이스북에서 3·1절 기념사에서 “주권마저 상실한 그 땅 위에 자주독립과 자유, 평등의 우렁찬 함성이 울려 퍼졌던 날이 삼일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그는  “일제의 폭거에 맞선 수많은 순국선열들의 피땀과 간절한 바람이 한 데 모여 국민이 주권자인 나라,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이 탄생할 수 있었다. 3.1운동은 단지 역사 속에 박제된 과거가 아니다”라며 “오만한 권력이 국민을 이기려 들때마다 국민들은 하나되어 힘을 모았고 나라를 바로 세웠다”면서 “윤석열 정부가 3.1절 정신을 망각하고 훼손하고 있다”고 윤석열 정부에 대해 비판했다.

 

특히 윤석열 정부의 대일 외교를 두고 “윤석열 정권의 ‘굴종외교’는 일본의 거듭된 과거사 부정과 영토주권 위협으로 되돌아왔다”며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것도 모자라 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운동에 색깔론을 덧입히려는 퇴행적 시도 또한 반복해서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105년이라는 시간을 넘어 다시 한 번 1919년 기미년 봄날의 함성에 귀 기울이겠다”며 “그것이 모진 고난 앞에서도 자주 독립의 꿈, 자유롭고 평등한 나라에 대한 열망을 잃지 않았던 선열들의 헌신에 제대로 응답하는 길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정부의 공식 3.1절 기념식에 참석한 뒤 곧바로 11시 30분 서울 효창공원에 있는 독립영웅들의 묘역을 참배했다. 

 

다음은 이날 이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3.1절 기념사 전문이다

 

<1919년 봄날의 함성이 말합니다. 답은 언제나 역사와 민심 속에 있다고.>

 

침략으로 주권마저 상실한 바로 그 땅 위에 자주독립과 자유, 평등의 우렁찬 함성이 울러 펴졌던 날입니다. 일제의 폭거에 맞선 수많은 순국선열들의 피땀과 간절한 바람이 한 데 모여 국민이 주권자인 나라,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이 탄생할 수 있었습니다.

 

3․1운동은 단지 역사 속에 박제된 과거가 아닙니다. 오만한 권력이 국민을 이기려 들 때마다, 국민들은 하나되어 힘을 모았고 나라를 바로 세웠습니다. 

 

105년 전 뜨거운 역사가 오늘의 우리에게 묻고 있습니다. 우리의 운명을 우리 스스로 결정해야한다는 그 절박한 호소가 이 시대에는 실현되고 있느냐고 말입니다. 

 

무도한 정권이 대한민국의 뿌리인 3.1운동 정신을 망각하고, 또 훼손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정권의 ‘굴종외교’는 일본의 거듭된 과거사 부정과 영토주권 위협으로 되돌아왔습니다.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것도 모자라 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운동에 색깔론을 덧입히려는 퇴행적 시도 또한 반복해서 벌어졌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답은 역사와 민심 속에 있습니다. 절망의 시대를 희망으로 이겨내고 총칼보다 강한 평화의 연대로 새로운 나라를 열어젖힌 3.1운동의 정신이 거대한 퇴행을 막아내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야할 우리의 길잡이가 되어줄 것입니다. 

 

“당신들이 아무리 막으려 해도 한 번 터진 물길은 계속해서 흘러넘칠 것이다.” 독립선언서를 인쇄했다가 체포됐던 독립운동가 인종익이 일본 경찰에게 했던 말입니다. 어떤 권력도 결코 국민을 이길 수 없고, 역사의 도도한 물길을 거스를 수 없습니다. 

 

105년이라는 시간을 넘어 다시 한 번 1919년 기미년 봄날의 함성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그것이 모진 고난 앞에서도 자주독립의 꿈, 자유롭고 평등한 나라에 대한 열망을 잃지 않았던 선열들의 헌신에 제대로 응답하는 길이라 믿습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