民 "윤 대통령 3.1절 기념사, 역사의식 부재와 파탄 난 남북관계만 확인"
조현진 기자   |   2024-03-01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의 공허한 장광방설은 자신의 역사의식 부재와 파탄 난 남북관계만 확인시켜주었다"고 혹평했다.

 

민주당 안귀령 대변인은 1일 윤 대통령이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3.1정 기념식에서 내놓은 기념사에 대한 서면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3·1절 기념사는 기미독립운동 정신에 대한 모독으로 점철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 안귀령 대변인

 

이날 윤석열 대통령은 3.1절 기념사를 통해 "3.1운동 정신은 자유"라며 "기미독립선언의 뿌리에는 당시 세계사의 큰 흐름인 자유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또 "105년 전 오늘 우리의 선열들은 대한의 독립국임과 대한 사람이 그 주인임을 선언하였다"며 "손에는 태극기를 부여잡고, 가슴에는 자유에 대한 신념을 끌어안고, 거국적인 비폭력 투쟁에 나섰다"고 3.1운동을 평가했다.

 

이어 "저와 정부는 3·1운동의 정신인 자유의 가치를 지키며, 더 행복하고 풍요로운 대한민국 건설에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안 대변인은 "일본과의 협력이 기미독립운동의 목적이고 정신인가?"라며 "기미독립선언의 뿌리를 ‘자유주의’에서 찾은 윤석열 대통령은 3·1운동을 자신의 정치적 이념과 대일 굴욕외교의 명분으로 삼으려 했다"고 비판했다.

 

이울러 "심지어 3·1운동이 미래지향적 독립 투쟁이라는 표현은 황당무계"라고 지적한 뒤"그런 말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외치는 자신의 대일 굴종외교를 정당화하려 하는가? 목숨을 걸고 무장독립운동을 벌인 투사의 희생을 인정한다면 왜 독립영웅들의 흔적을 지우는까? 일본을 자극할까봐 우려되는가"등으로 질타했다.

 

나아가 "윤석열 대통령은 군사적 대치가 고조되는 상황에서도 북한을 자극했다"면서 "3·1절에도 북한을 자극하는 대통령의 생각을 이해할 수 없다. 김정은 위원장이 통일을 폐기하니 윤석열 대통령도 박자를 맞춰주려고 하는가?"라고 따졌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말하는 기미독립선언의 정신, 자유와 평화의 확장, 번영과 통일의 의미에 국민 누구도 공감하지 않을 것"이라며 "3·1절 아침 윤석열 대통령의 공허한 장광방설은 자신의 역사의식 부재와 파탄 난 남북관계만 확인시켜주었다"며 개탄했다. 

 

한편 이날 안 대변인 3.1절 기념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정부는 3·1절의 의미와 순국선열의 희생을 되새기기 바란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3.1절 105주년에 일본의 식민통치와 불의에 맞서 온몸으로 항거한 독립영웅과 순국선열의 고귀한 희생에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며 "독립영웅과 순국선열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에 대한민국이 있고 오늘의 우리가 있음을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일본과의 역사 청산이 100여 년이 지난 지금도 미완"임을 말하고 "일본 정부는 여전히 과거의 잘못을 부정하며 진정 어린 사과마저 거부하고 있다. 오히려 일본 정부는 끊임없이 독도에 대한 야욕도 드러내며 우리 국민을 분노하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