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롯데월드 안전사고 책임, 영업 중단조치 하라”

가 -가 +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17/08/10 [08:59]

롯데월드 놀이기구 사고에 대한 대처를 놓고 파문이 계속되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오후 6시 58분에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어드벤처 지하 3층에 설치된 놀이기구가 가동 중 갑자기 멈춰서면서 탑승객 70명은 공중에 3시간이나 매달려 있다가 구조됐다.

 

문제는 롯데월드 측이 이 같은 사고에도 불구하고 수리를 하기 위해 소방당국에 신고조차 하지 않은채 1시간 동안 기다리라는 안내 방송만 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비난이 거세게 일었다.

 

“롯데월드 4개 대책은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격”

 

안전사회시민연대(대표 최창우 이하 안전연대)는 10일 논평을 내고 검경은 롯데월드 안전사고를 철저히 수사하고 책임자를 사법처리할 것을 요구했다.

 

안전연대는 “서울시가 롯데월드의 영업을 즉시 중단 조치해야 한다”면서 “롯데월드가 내어 놓은 ▲상시 안전대책반 가동 ▲전체 유기시설에 대해 외부기관이 참여하는 안전점검 전수조사 ▲피해고객에 대한 치료 등 후속조치 ▲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안전한 고객 하차”등의 “4개 대책은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안전연대는 “롯데월드는 놀이기구 전체의 영업을 중단한 뒤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면서 “외부기관이 참여하는 안전 점검 전수조사는 이른바 ‘외부기관’을 결국 롯데가 결정하는 것으로 의미가 없다고 판단한다”면서 “시민사회와 안전단체의 참여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최창우 안전연대 대표는 “상시안전 대책반 가동, 사고 발생시 신속하고 안전한 고객 하차는 언제나 해야 할 당연한 일을 무슨 특별한 대책인양 포장을 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어 “상시대책반도 가동하지 않았다는 걸 스스로 드러내는 것”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