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北 김련희-여종업원 송환 전에는 협력 없다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7-08-12

북한이 10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강제랍치피해자구출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통해 김련희 씨와 여 종업원 들의 송환을 다시 한번 촉구 했다.

 

▲ 북측은 중국내 조선식당에서 일하던 종업원들은 지배인과 한국 정보원이 짜고 남한에서 특수임무를 수행한다는 말에 속아 유인납치했다고 밝혔다    

 

 

인터넷에 소개된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문재인 정부는 강제억류하고 있는 여성 공민들을 조속히 돌려보낼 데 대한 내외의 한결같은 요구를 외면하고 그들의 송환을 회피하기 위해 불순하고 비열한 모략책동에 계속 매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 담화에서 “우리 녀성들을 외부와 완전히 격폐 된 곳에 분산감금해놓고 야만적인 ‘귀순공작’을 벌리면서 그들이 ‘사회에 배출되여 정착’하였다는 기만여론을 내돌리다 못해 ‘결혼’이라는 모략극까지 꾸미고 있는 남조선당국의 천하무도한 만행은 절대로 묵인할수 없는 특대죄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북은 문재인 정부가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남북사이 인도주의 문제에 관심이 있다면 ‘강제납치 되어 가족들과 생이별을 당한 여성 공민들의 송환문제부터 시급히 해결할 것’을 요구하였는데 북의 정당한 요구를 외면하고 12명 여성종업원들을 강압적으로 억류하는 치졸한 방법을 꾸미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조선당국은 비렬한 모략극으로 우리 녀성공민들에 대한 강제랍치범죄의 진상을 가리우고 송환문제를 덮어버릴수 있다고 어리석게 오산하지 말아야 한다"며 “송환을 회피하기 위해 터무니 없는 억지주장을 내돌리고 잔꾀를 부릴수록 우리의 분노와 내외의 송환요구는 더더욱 거세여질 것이며 그로부터 초래되는 모든 후과의 책임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이 지게 될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변인 담화는 “김련희 녀성과 12명의 우리 녀성공민들의 무조건적인 송환이 이루어지기 전에는 북남사이에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비롯한 그 어떤 인도주의협력사업도 절대로 있을 수 없다는 것”을 다시금 강조했다. 

 

[자주시보] 공유기사 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