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청암대’ 진통.. 부총장 밀실 임명에 교수협 발끈!

가 -가 +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17-10-10

순천 청암대의 진통이 계속되고 있다. 이번에는 부총장 임명이 밀실행정으로 이루어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적절하게 수습되지 않을 경우 청암대 사태는 갈등이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청암대학교 교수협의회는 10일 성명서를 통해 청암대 이사회에 강하게 경고하고 나섰다. 이사회는 권한과 함께 막중한 책임도 뒤따른다는 점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면서 이 같이 지적하고 나선 것.

 

청암대학교 교수협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강명운 총장 법정구속 이후 약 1개월 시간이 지난 현재 대학 당국은 여전히 ‘문재인 정부의 기조인 소통과 화합’에 반하는 밀실행정으로 교직원 모두를 또 다른 불신과 불안에 몰아 넣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상황에 총장과 부총장의 부재를 또 다른 기회로 생각하는 일부 교직원들의 행태는 참으로 개탄스럽고 우려 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미 지난 9월 말부터 소문으로 떠돌던 신임 총장과 부총장 임명에 관한 건은 밀실행정의 첫 작품으로 탄생하였다”고 지적했다.

 

청암대학교 교수협의회는 계속해서 이에 대해 “지난 교직원 회의에 참석한 두 명의 이사가 총장의 법정구속이 교직원들과의 소통 부재로 인한 사태라는 것을 함께 인식하고 그에 대한 해결을 모색하겠다는 말을 한지 불과 며칠 지나지 않아서 모든 교직원들의 뒤통수를 후려 갈기는 ‘소통의 부재’와 ‘교도소 밀실행정’의 결과를 보여 주는 부총장 임명을 강행 하였다”며 비판했다.

 

청암대학교 교수협의회는 “이로 인해 대학에 대한 민원, 언론의 관심은 더욱더 가중 될 것이라 보이며 대학 인증평가는 더더욱 어려운 상황에 처해지게 되고 교직원간 불신과 갈등은 더욱 고조 되리라 예상한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사회의 이러한 일방적인 밀실행정이 대학 및 수감 되어 있는 강명운 전 총장에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십니까?”라고 따져 물으면서 “아니라면 우리가 모르는 제 3자의 이익을 위한 것입니까? 또 그것도 아니라면 과연 이 책임은 누가 져야 하는 것입니까?”라고 거듭해서 따져 물었다.

 

청암대학 교수협의회는 이 같이 따져 물은 후 “현 사태를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청암대학 이사회에 요청한다”면서 “▲현재 이사회에서 비밀리에 임명한 부총장은 즉시 임명 보류 ▲신임 부총장의 임명에 관하여 전 교직원 회의를 통한 해명 ▲총장, 부총장의 임명에 관하여 전 교직원 회의를 통한 의견 수렴 ▲신임 총장, 부총장은 반드시 교직원들의 추천에 의한 임명”등을 요구했다.

 

앞서 강명운 전 총장은 같은 대학 여교수 2명과 각각 노래방과 승용차 등에서 만나 이들의 신체 특정 부위를 강제로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와 교비 14억 원을 빼돌려 대학에 손해를 끼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후 지난 9월 5일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됐다.  

 

재판부는 교비 14억2500만원을 횡령한 혐의는 유죄로 인정하면서도 여교수 두 명에 대한 수차례 강제 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 부족 등을 이유로 모두 무죄를 선고하면서 피해 여교수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