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화재,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 10년간 '342억'

김병욱 “문화재피해 예방이 중요, 각별한 방지 대책 필요”

가 -가 +

김성호 기자
기사입력 2017/10/11 [09:08]

자연재해로 인한 문화재 피해규모가 최근 10년간 보수비 기준으로 342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의원(성남시 분당구을)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 분석 결과, 지난 10년간 자연재해로 인해 발생한 문화재 훼손은 총 432건으로, 그 피해액은 복구비 기준 34,153,540,000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훼손된 문화재에는 석굴암(국보 제24호)과 부석사 무량수전(국보 제18호) 등 국보 24개와 부산 범어사 대웅전(보물 제434호), 경주 석빙고(보물 제66호) 등 보물 116개가 포함되었다.

 

가장 큰 피해가 발생한 해는 2012년으로, 총 132건의 피해가 발생하였고, 7,132,670,000원의 복구비용이 발생하였다. 이는 10년간 복구비 총액의 20.8%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당시 훼손된 주요문화재로는 김제 금산사 미륵전(국보 제62호), 통영 충렬사(사적 제236호) 등이 있는데, 이들 모두 태풍과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

 

가장 큰 지진이 발생했던 지난해의 경우 두 번째로 많은 문화재가 피해를 입은 해로 기록되었는데, 87건의 피해가 발생하였고 이로 인한 복구비용은 6,373,200,000원에 이르렀다. 당시 대규모 지진이 발생했던 경주에서는 첨성대(국보 제31호), 석굴암 석굴(국보 제24호), 불국사 다보탑(국보 제20호) 등 38건의 문화재 훼손을 입었다.

 

지역별로는 경북이 88건의 피해로 가장 많은 피해가 발생하였는데 43.1% 38건이 지난해 발생한 지진으로 입은 피해였다. 뒤를 이어 많은 피해를 입은 지역은 전남이었다. 전남에서는 지난 10년간 80건의 문화재 피해가 발생하였는데, 이 중 48건이 2012년 태풍으로 인해 발생하였다. 이는 전남의 총 문화재 피해 발생 건수의 60%에 달하는 수치이다.

 

김병욱 의원은 “문화재의 피해는 복구한다 하여도 본래의 가치를 온전히 회복 할 수 없기 때문에 무엇보다 훼손을 방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하며, “문화재 소재 지자체와 문화재청이 보다 각별한 문화재 훼손 방지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