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무허가축사 적법화 연말까지 80% 완료키로

가 -가 +

윤진성
기사입력 2017/10/12 [14:44]

[신문고뉴스]윤진성 기자 =전라남도가 가축분뇨 관리의 선진화를 실행하면서 축산 기반을 유지하기 위해 1단계 무허가축사 적법화 대상 농가 중 연말까지 80%, 2018년 3월 24일까지 100% 적법화를 완료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지원하고 있다.

12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7월 말 현재 조사 기준 적법화 가능 농가는 3천531농가다. 단계별로는 1단계 대상농가 1천464호(41%), 2단계 272호(8%), 3단계 1천795호(51%)다. 적법화 불가능 농가는 375호로, 개발제한구역 106호, 수변구역 50호, 가축사육제한구역 48호, 접도구역 29호, 기타 142호 등이다.

전라남도는 그동안 농장별 담당공무원 지정 및 매주 수요일 상담의 날 운영, 축산단체 요구사항 16개 항목 반영, 추진상황 점검 회의, 부진 시군 현장 방문 점검, 홍보물 배포 및 현수막 게시, 제도 개선 건의 등 적법화 목표 달성에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 결과 9월 중순 현재까지 1단계 적법화 대상 농가 1천464호 가운데 완료농가는 449호(30.6%), 진행 중인 농가는 307호(21.0%)로, 추진율이 51.6%다.

3단계까지 전체 적법화 대상 농가 3천531호 가운데 완료농가는 749호(21.2%), 진행 중인 농가는 748호(21.2%)로, 추진율은 42.4%다.

전국적으로는 4만77호 가운데 5천427호(13.5%)가 적법화 됐다. 시도별로는 광역시를 제외하고 제주(32.7%), 전남, 경기(20.1%), 전북(17.8%), 충북(15.0%), 경남(13.8%), 강원(10.5%), 충남(9.6%), 경북(6.2%) 순이다.

전라남도는 1단계 대상 농가의 적법화 추진율을 연말까지 80%, 2018년 3월 24일까지 100% 달성을 위해 축산환경건축부서 담당자 중심이 되는 농가별 담당공무원제를 활성화하고 매주 수요일 민원 상담의 날을 운영할 계획이다.

2018년 3월 말까지 민관합동 점검계획을 세워 매월 부진 시군에서 현장 점검회의를 개최해 당면현안을 논의하고, 농협축산단체축산환경관리원과 함께 부진 시군 위주로 현장을 점검해 현장 문제는 현장에서 적기에 해결토록 할 예정이다.

또한 우수 사례를 발굴해 공유하고 홍보전단 추가 제작 배포, 지금까지 제도개선 내용을 반영한 종합 지침서 발간 배포, 독려문자 발송 등을 통해 홍보를 확대할 계획이다.

배윤환 전라남도 축산과장은 “지금이 무허가축사 적법화를 확대할 골든타임”이라며 “축산부서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환경과 건축부서가 협조해 더 이상 물러설 곳도, 늦출 수도 없다는 비상한 각오로 유예 기간까지 적법화를 완료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