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중국 사드보복, 롯데 1조2천억 원 매출감소

가 -가 +

강종호 기자
기사입력 2017-10-13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인한 우리 기업의 정확한 피해 규모가 확인됐다. 공격적으로 중국에 투자했던 롯데가 가장 큰 피해를 입을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비례대표 초선)은  13일 산업부 국정감사를 앞두고 제출 받은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인한 롯데 피해 현황’ 자료를 통해해 롯데그룹의 매출감소 피해가 심각함을 지적했다.

 

▲ 김수민 의원    

 

이는 사드배치가 공식적으로 확정된 작년 7월부터 시작 된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중국 내 한국 상품 불매 운동 및 여행상품 판매 금지 등 ‘혐한’분위기가 조성됐고, 사드부지가 확정된 올해 2월부터 본격적인 경제보복 조치가 시작되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김 의원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중국 내 롯데마트 점포 99개 중 88.9%에 해당하는 87개가(영업정지 77건 + 임시휴업 10건) 문을 닫은 것으로 확인됐다. 10월11일 현재 77개 점포가 영업정지 처분을 받았고, 10개 점포가 임시휴업 중이다. 정상영업중인 곳은 12곳 뿐이다.

<롯데마트 영업정지 현황>

구분

영업정지

임시휴업

정상영업

총점포수

내용

77

10

12

99

(2017.10.11.롯데 제출 / 단위 : )

    

이 때문에 롯데마트의 올해 1∼8월 중국 내 매출은 4천10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조1천600억 원)보다 7천500억 원(64.7%) 급감했다. 따라서 올해 1∼8월 영업손실은 1천45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영업손실 650억원)보다 적자가 800억 원이나 늘었다.

 

이로써 롯데마트는 올 한해 전체로 추산하면 중국 매출은 작년보다 1조2천250억 원(73.1%)이 줄어든 4천500억 원에 그칠 것으로 예측하고, 이에 따라 영업손실 또한 1천200억 원 늘어난 2천5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롯데마트 손실영향액 현황(2017년 추정)>

구분

1-8

2017년간 추종

금액

증감액

신장율

금액

증감액

신장률

매출

4,100

7,500

64.7

4,500

12,250

73.1

영업이익

1,450

800

적자확대

2,500

1,200

적자확대

(2017.10.11.롯데 제출 /단위 : 억원,%)

    

면세점도 적자를 기록했다. 김 의원은 “롯데에 따르면 중국인 고객 급감으로 2017년도 2분기에만 298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면서 “롯데는 현재 인천공항공사와 임대료 인하 협상 중으로, 불가능할 경우 철수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인해 우리 기업의 피해가 가시적으로 나타나고 있는데도, 정부 고위 관계자가 ‘기업의 경쟁력 부족’ 탓을 하는 등 정확한 판단조차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산업부 차원에서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인한 우리 기업들의 피해현황에 대해서 면밀하게 실태조사를 하는 한편 신속하게 대응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