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감동을 주지 못하는 지방 선거

[깡문칼럼] 예비 출마자들이 줄을 서고 있지만 큰 인물이 없다

가 -가 +

이강문 영남본부장
기사입력 2018/02/13 [14:41]

민주주의 국가에서 선거란 축제에 해당한다. 지역을 대표하는 시장, 도지사, 그리고 지역 단체장을 뽑고, 우리 주민의 대의기관인 지방의회 의원을 뽑는 날이 곧 다가오고 있다. 그래서 지방선거는 축제가 되어야 한다.

 

올 해는 지방선거와 헌법을 개정하는 개헌투표도 같이 치러진다. 하루가 다르게 지방선거 예비 출마자들이 줄을 서고 있지만, 대충 훑어봐도 큰 인물이 없다. 거기서 거기다.

 

 

 

 

 

정권이 바뀌고 한 정당에서 독주했던 총선이나 지방선거에서 과거 새누리당이 이름을 바꿔 자유한국당이 됐는데, 옛날처럼 싹쓸이 할 것인가에 주목하고 있다. 사람이란 원래 간사한 동물이라 아직도 대구·경북은 자유한국당이 유리하다는 생각에서 너도나도 자유한국당 공천을 받으려고 줄을 선다. 정권이 바뀌었는데 뚜렷이 여당 인물도 보이지 않는 것도 그런 현상을 낳는다.

 

야당은 아직까지는 지지도가 올라가지 않은 실정이라 과연 몇 명이 당선될 것인지 의문이며 국민의 당과 바른 정당이 합당해서 내놓은 후보에게 어떤 점수를 줄는지도 의문이다. 대구에서 국민의 당은 아예 관심도 없었으며, 한때 대구는 그래도 박근혜 정부를 탄핵시키는데 한 몫을 한 바른 정당에게 작은 기대를 걸었지만 국민의 당과 합당하는 바람에 오히려 점수를 잃지 않을까 걱정이다.

 

지방선거 4개월 정도 남겨놓고 있는 지금, 마침 평창올림픽이 열리어 온 관심이 그쪽에 가 있고, 북한에서 내려온 고위공직자 김영남과 김여정에 카메라 초점이 맞춰지고 있지, 지방선거에 누가 나오는지 전혀 관심이 없다. 오히려 김여정 부부장이나, 현송월 단장 같은 북에서 온 스타들에게 관심이 집중되고, 언론은 그들이 키가 얼마며, 몸무게가 얼만지 미인인지, 아닌지에 더 관심이 많다.

 

농담을 하자면 김여정이 서울시장으로 출마하고, 현송월이 경기도 지사로 출마한다면 당선되고도 남을 인기다. 즉 다시 말해 우리나라 지방선거에 나오는 인물들을 보면 ‘그때 그 사람’ 국회의원하다 광역단체장 나오는 사람, 청와대 있다가 시장, 군수 나오는 사람, 부시장, 부지사 하다가 단체장으로 나오는 인물 등으로 실업자들이 발을 들이밀 공간은 전혀 없다.

 

한 세월 꽃가마 타고 좋은 보직에 잘 지내다가 더 좋은 꽃가마로 자리를 옮기겠다는 덜 떨어진 인물들로 득실득실하다. 시민들은 지방선거 따위에 전혀 관심이 없다. 그래서 설 연휴 해외여행을 떠나거나 평창올림픽 경기를 참관하러 강릉을 찾는 사람들이 더 많다. 지방선거에서 뽑아봐야 그 사람, 그 사람들인데 무슨 큰 기대를 하겠는가. 선거가 끝나면 부정선거가 어떻고 공천헌금이 어떻고 하면서 검찰만 바빠질 텐데.....,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란 대명제 하에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이 우리나라를 찾았다.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특사 자격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방문을 초대했다. 꽉 막힌 납북관계가 이렇게 급물살을 탈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김여정에 환호하고 현송월에 환호하면서 삼지연악단의 공연과 북한 미녀응원단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

 

이렇게 북한 고위당직자와 공연단, 응원단에 환호하지만,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예비후보자들에게 환호하고 박수를 보내는 사람들은 없다. 아직 선거기간이 남아 있다고 변명하겠지만 그만큼 감동을 주는 인물이 없기 때문이다. 왜, 우리에겐 영웅이 없는가? 자신을 낮추고 지역주민에게 봉사하겠다는 진실한 사람을 찾기엔 아직도 많은 세월이 흘러야 하는가.

 

이제 우리 모두는 가슴을 가다듬고 덕(德)을 쌓아가야 한다. 덕이란 홀로 고결하게 미음을 지키고, 홀로 깊은 철학적 사색에 빠져있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나의 선량한 마음이 마치 향기처럼 남에게 적셔주는 것이 바로 덕이다. 그래서 덕이 있는 사람은 남을 평화로운 길로 이끌어 주고 같이 그 길을 밟아가는 사람이다. 그런 후보자가 많아야 6월 선거는 축제이상의 지방선거가 될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