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남도, 설 연휴 여객선 증편 등 특별대책 추진

가 -가 +

윤진성
기사입력 2018/02/14 [15:00]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전라남도는 설을 맞아 섬지역 귀성객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에 다녀올 수 있도록 18일까지 5일 동안 연안여객선 특별수송대책과 특별점검을 추진합니다.

이번 특별수송기간 중 연안여객선을 이용하는 귀성객은 지난해보다 약 13% 늘어난 총 16만 9천 명으로 예상됩니다. 하루 평균 3만 4천 명이 이동하는 셈입니다. 특히 설 다음날인 17일은 최대 4만 2천 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따라 전라남도는 예비선박 6척을 증편해 여객선 30척을 매일 607회 이상 운항하는 등 수송능력을 평소보다 31% 확대해 여행객이 원하는 시간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이같은 운항정보도 신속하게 안내한다는 방침입니다.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14일 많은 이용객이 일시에 몰리는 목포연안여객선터미널을 방문해 편의시설과 특별수송대책, 기상악화 시 운항통제와 운항정보 실시간 안내, 해양사고 예방 및 신속 대응을 위한 24시간 비상근무체제 유지계획 등을 살폈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