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우리 진실된 말을 해야 될 때 온 거 아니냐"

<추적 60분>, 천안함사건 함수 인양업체 전중선 대표 인터뷰

가 -가 +

박해전
기사입력 2018/03/30 [09:15]

▲ 천안함 침몰사건 당시 함수 인양업체 전중선 대표가 28일 밤 11시10분에 방송된 한국방송공사 2텔레비전 <추적 60분(8년만의 공개 천안함 보고서의 진실)>에서 증언하고 있다.     ©사람일보

 


“북한에서 어뢰가 와서 쏴요? 십원 반푼어치도 없는 소리에요. 그건.”

천안함 침몰사건 당시 함수 인양업체 전중선 대표는 28일 밤 11시10분에 방송된 한국방송공사 2텔레비전 <추적 60분(8년만의 공개 천안함 보고서의 진실)> 인터뷰에서 "46인 우리 동생들을 위해서라도 우리가 진실된 말을 한번 해야 될 때가 온 거 아니냐"며 이렇게 밝혔다.

천안함 함수 인양 후 상태를 자세히 살펴보았다는 그는 "저거는 포맞은 배가 아니다. 폭발한 배가 아니다. 바닥도 스크래치가 있는 것을 선명하게 봤다”며 "형광등이 하나도 안깨져 있고, 그대로 다 있었다"고 증언했다.

그는 천안함의 절단면 상태와 관련해 "(천안함은) 찢어진 면이 이렇게 잘라놓은 것 같은 형상이에요. (절단면에) 전선 케이블이 많이 있었거든요. 어뢰 맞았다면 공중분해돼 다 없어져야 한다”며 “절단기로 자른 것 마냥 그렇게 돼 있었는데 어뢰에 맞았다고 하면 공중분해 돼서 없어져야 돼요. 거기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살아있는 생존자들이 다들 깨끗하게 나왔는데 살아있는 사람은 고막이 다 터져야 한다”며 “사람의 고막이라는 것 이게 물 속에서 쿵하고 울려버리면 순간적으로 어뢰라든가 뭐를 맞으면 쾅하고 터지면 장기가 배겨내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추적 60분>은 전중선 대표의 인터뷰와 함께 천안함사건 관련 cctv 영상 분석과 열상감시장비 영상 속 미상 물체의 의문점을 제시하며 재조사를 통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사람일보] 제휴기사 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