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규리, 식목일 맞아 독도 대표 식물 나눔행사 나선다

가 -가 +

정수동 기자
기사입력 2018/04/05 [09:18]

배우 김규리와 독립기념관 독도학교 교장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힘을 모아 독도의 대표 식물인 '섬기린초' 화분을 시민들에게 무료로 나눠주는 행사를 5일 갖는다.

 

▲ 식목일날 무료로 나눠줄 섬기린초 화분과 독도책자 모습    사진 =서경덕 교수 제공

 

 

섬기린초는 세계적으로 울릉도를 포함한 독도에만 자생하는 한국의 고유식물이다. 주로 독도의 동도 암석지대에 넓게 분포하며 6∼7월께 꽃이 피고 9∼10월에 종자를 맺는 다년생 식물이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독립기념관 독도학교 교육때 종종 나눠줬던 '섬기린초'를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독도식물'이라는 사실을 널리 알리고자 매년 식목일에 맞춰 나눔행사를 진행해 왔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섬기린초를 시민들에게 무료로 나눠줌으로서 집과 직장 등에서 직접 키우며 생활속에서 우리의 독도사랑을 한번 더 실천할 수 있는 작은 계기를 마련해 드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행사는 낮 12시부터 1시까지 명동예술극장 앞 부스에서 진행되며, 섬기린초 화분 2백개와 독도학교에서 직접 제작한 '독도의 역사 이야기' 소책자 2백권을 동시에 나눠 줄 예정이다.

 

 

▲ 독도식물 나눔행사에 재능기부를 하는 배우 김규리     사진제공 = 서경덕 교수

 


특히 이번 행사에는 배우 김규리 씨가 재능기부로 동참하여 섬기린초를 시민들에게 함께 나눠 줄 예정이다.

 

이에대해 김규리는 "독도 관련 행사에 참여하는 자체만으로도 기분 좋다. 나역시 섬기린초를 집에서 키우며 독도사랑을 먼저 실천해 보겠다"고 전했다.

 

한편 독립기념관 독도학교는 2013년 설립 이후 다양한 독도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최초의 독도 전문 교육기관이다. 특히 서 교수는 국내외 도시를 직접 다니며 독도 교육을 진행하는 '찾아가는 독도학교'도 병행 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