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동영 "북미정상회담, 제3국보다 제주도가 최적지"

가 -가 +

조현진 기자
기사입력 2018/04/13 [14:56]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전주병 4선)이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평양이면 좋고, 3국보다는 제주도가 최적의 장소라고 주장했다.

 

정동영 의원은 오늘(13) 민주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제주도는 경호, 의전, 통신, 또 회담의 환경 등 모든 것이 완벽하고, 북미정상회담 마무리에 문재인 대통령이 자연스럽게 참석하여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연결될 수 있다"며 " 경우에 따라서는 남북미중 정상회담까지 내다볼 수 있기에 평양이 어렵다면 제3국보다는 제주도가 북미정상회담의 최적의 장소라고 천거한 것이다.

 

▲ 정동영 의원이 평화당 국회의원-최고위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신문고뉴스

 

그리고 이날 정 의원은 오는 4월 27일 열리게 될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4.27 남북정상회담이 우리는 더 이상 적이 아니다선언하는 남북 간의 군사적 대결 시대 종식 선언이 돼야한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판문점 정상회담을 제2의 몰타선언으로 만들어야 한다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가 더 이상 적이 아니다라는 선언과 함께 이것을 뒷받침하는 남북 기본조약을 국회에서 동의 받아 남북 기본협정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정 의원은 또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문제에 일정한 성과를 거둔다면 82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여 200710.4 합의에서 합의한 24개 경제협력사업 추진을 논의하는 것이 베스트 시나리오라고 지적, 이번 기회에 한반도 평화의 기틀을 확실하게 새울 것은 주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