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송하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 당해

가 -가 +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18/04/14 [16:10]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당했다. 예비후보로 등록을 하지 않은 채 공무원 신분으로 있으면서도 유사 선거사무소를 개설하고 사실상 선거운동을 했다는 이유에서다.

 

 

 

 

 

김춘진 더불어민주당 전북 도지사 예비후보측은 13일 송하진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전주지방검찰청에 전격 고발했다고 밝혔다.

 

김춘진 예비후보측은 고발장에서 ‘송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전라북도 도지사 당내 경선에서 예비후보 등록을 하지 않은 채 공무원인 도지사직을 유지하고 있어 어떠한 당내경선 선거운동도 하지 못하는 신분임에도 불구하고 전주시 완산구 평화동 1가 604-1에 유사 선거사무소를 불법으로 설치해놓고 선거운동을 기획하는 등 유사 선거사무소를 사전 선거운동에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송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전라북도 도지사 당내 경선 TV 토론에서도 선거사무실 운영하고 있는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김춘진 예비후보 측은 이는 공직선거법 제 255조(부정선거운동죄) 제1항과 제89조(유사 기관의 설치금지) 제1항을 저촉하여 사전선거운동 위반죄에도 해당된다고 판단돼 송 후보를 고발했다고 밝혔다.

 

송하진 전북도지사 측은 이 같은 고발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송 도지사 측은 14일 전화 취재에서 “유사선거 사무소 개설을 문제 삼고 있는데 선거법 뻔히 알면서도 흠집 내기 하는 것”이라면서 “선거 준비사무소는 언제든지 낼 수 있다. 그럼에더 이것을 유사 선거사무소라고 고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