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남도, 국민과 함께 세월호 희생자 넋 달래

16일 진도서 4주기 추모식…안전한 사회 건설 다짐

가 -가 +

윤진성
기사입력 2018/04/16 [14:33]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전라남도는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16일 진도실내체육관에서 진도군민,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추모객과 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 윤영일 국회의원, 전남지역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을 개최했다.

추모식은 진도 씻김굿보존회의 추모공연을 시작으로 추모사와 진도 학생들의 추모시 낭송 및 안전관리헌장 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이 권한대행은 추모사에서 “가늠할 수 없는 슬픔 속에서 오늘까지도 애태우고 계시는 미수습자 가족과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진도 팽목항과 목포신항에서 유가족과 미수습자 가족을 돌보고 내 일처럼 나서 도와주셨던 진도군민과 목포시민, 자원봉사자들께 각별히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 권한대행은 이어 “세월호는 육지로 올라왔지만, 사고의 진상은 여전히 바다에 잠겨 있다”며 “미수습자 수습, 사고 원인 규명, 피해 보상 등을 모두가 힘을 모아 빠르게 풀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권한대행은 또 “지난 2월 국회는 ‘미수습자 수습을 명확히 국가의 책임으로 하고, 세월호에서 나온 기름으로 피해를 본 어업인의 손실을 보상한다’는 내용의 세월호 참사 특별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며 “앞으로 진도 팽목항에 안전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세워지는 국민해양안전관이 제대로 완공돼 운영되도록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날 오후 진행된 2부 행사는 제4회 국민안전의 날 행사 일환으로 치러졌다.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지진 VR체험(가상현실 모의실험), 3D 교통안전 애니메이션 시청, 소방구급경찰차 탑승 체험, 응급처치 교육, 재난안전 사진 및 포스터 전시 등 다양한 안전 체험행사가 펼쳐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