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다선문학작가회] 오늘의 시 "청산[靑山]은 나를 보고 "

인송 이시중 시인

가 -가 +

인송 이시중 시인
기사입력 2018/04/17 [10:26]

    

     청산[靑山]은 나를 보고

 

                                          인송 이시중 시인

 

청산[靑山]은 나를 보고
 꿈도 사랑도 다 부질없으니
 비수[匕首] 같은 세월[歲月] 칼날에
 베이지 말고 열심히 살라 하네

 

 청산[靑山]은 나를 보고
 목구멍에 거미줄 칠까 마는
 헝클어진 머리카락 빗질 말고
 그냥 네 멋 그대로 살라 하네

 

 생은 풀잎에 맺힌 이슬이요
 한순간에 꺼지는 물 우에 거품이니
 세상만사[世上萬事] 부귀영화[富貴榮華]
다 부질없다 생긴 대로 살라 하네

 

 청산[靑山]에 홀로 얼어버린 생이여
 찬란한 힘의 빛줄기를 보라
 햇볕에 따뜻함으로 깨어나라
 아픔을 딛고 벌떡 일어나라

 청산[靑山]은 나를 보고
 어차피 인생은 홀로 가는 것이니
 외롭다, 서럽다, 아프다 말고
 본마음 결심 다짐으로 살라 하네

 

 

 

▲     © 인송 이시중 시인

 

 

프로필 : 아호 인송
성명 : 이시중
2017년 민주문학 대한문협 신인문학상 등단
법무부 교화위원
(사)한국다선문인협회 운영위원
다선문학 문예지 공저 다수
선행 봉사 표창다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