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울릉 태하 황토구미, 훼손된 소라계단 새단장

32억원 투입 준공... 경관인도교, 연결 산책로, 스토리텔링 벽화 등

가 -가 +

이강문 영남본부장
기사입력 2018/04/17 [17:56]

▲ '태하 황토구미 소라계단 진입로 조성사업’이 완료되어 16일부터 전면 개방했다.     © 이강문 영남본부장

 

 경북도는 울릉군 태하마을 황토굴 소라계단 파손으로 시행한 태하황토구미 소라계단 진입로 조성사업을 완료하고 16일부터 전면 개방했다.

 

 ‘울릉 태하 황토구미 소라계단 진입로 조성사업‘15년부터 ‘18까지 총사업비 32억원을투입하여경관인도교(L=50m), 연결 산책로(L=170m), 스토리텔링 벽화 등을 조성했다.

 

 울릉군은‘06년 친수연안조성 연안정비사업으로 추진하던 기존 소라계단이 지난‘14년 소라계단 옆 석산이 무너지면서 군청 추산 3000만 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해 관광객 통제 및 해양로드 관광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새로 준공된 경관교량은 안전을 위해 낙석 위험 위치에서 부터 40m정도떨어져 교각을 설치하고, 노약자를 위해 교량 상단(H=19m)까지 계단없이 슬로프로 조성하는 등 이용 관광객의 편의를 도모했다.

 

 또한, 소라계단 벽면에는 울릉도 역사를 느낄 수 있는 성하신당 전설과개척시대 역사길의 벽화가 그려져 있어 지역의 대표적인 문화역사관광지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세환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울릉도 태하항과 태하 등대를 잇는 해안산책로 조성으로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해양경관 개선에 따른 명품 관광섬 이미지 제공으로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