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美 첩보요원 김용장 "전두환, 헬기사격 당시 광주에 있었다"

가 -가 +

강종호 기자
기사입력 2019/03/15 [12:55]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자신의 자서전에서 1980년 광주항쟁 당시 헬기사격은 없었으며, 이를 증언한 조비오 신부는 거짓말쟁이라고 적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뒤 재판을 받고 있는 전두환 씨는 지난 11일 진행된 재판에 출석, 자신의 이 같은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그러나 전 씨의 이 같은 주장은 사흘만에 깨졌다. 5.18 당시 미군 정보요원으로 일했던 김용장 씨가 "521일 전두환씨가 헬기를 타고 광주를 찾았다"고 증언했기 때문이다.

 

14JTBC 뉴스룸에서 김 씨는 인터뷰를 통해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대기하고 있던 정호용 특전사령관, 505보안부대 이재우 대령 등과 회의를 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전 씨는 정오 무렵 헬기로 광주 공항에 도착해 회의를 했다"며 "이후 헬기 사격이 두 차례 있었다"고 말했다. 또 "이 같은 첩보를 당시 미국 정부에 공식 보고했고, 미국 국방부에 전달됐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1980518일부터 27일까지 전 씨의 동선은 알려진 것이 거의 없는데 이날 그 일각이 드러났다.

 

 

▲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증언하는 김용장 씨...스포트라이트 갈무리     © 편집부

 


그리고 이날 저녁 JTBC 뉴스룸 이후 방송된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김 씨는  북한 특수군 600명 설에 대해 "지만원씨가 잘못알고 있는 것이 있다"며 북한군 600명 침투설을 지금도 계속 주장하면서 5.18에 대해 망언을 일삼고 있는 지만원 씨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당시 광주는 해안, 육로가 봉쇄돼 잠입할 방법이 없었다""미국은 첩보 위성이 있다. 한반도를 2-3시간 내지 순회하는 위성이다. 이 인공위성을 당시 광주 상공을 회전시켰다. 마치 우리가 손바닥을 들여다보듯이 다 보이는 상황이었다"고 미국이 첩보위성을 통해 광주상황을 다 알고 있었으며 때문에 광주현지 상황을 거짓으로 보고할 수 없었다는 점도 말했다.

 

또한 김용장씨는 "진압봉은 물푸레나무로 만들었다. 무게가 10kg이 된다. 한번 맞으면 골절되거나 치명타를 입게 된다. 정말 잔인했다. 이는 미국에 다 보고한 내용이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자신이 직접 그린 지도를 보여줬다. 그는 "편의대가 비행장 격납고에서 2-3일 주둔했다. 평상시 차림으로 임무를 수행하는 사람들이다. 정규군하고는 다르다"고 자신들을 설명했다.

 

5.18 당시 미군 501정보여단 비밀요원으로 광주에 있었으며, 제1전투비행단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곧바로 미 육군에 보고했고, 미 국방부와 백악관까지 전달됐다고 주장한 김 씨. 스포트라이트 취재진은 오랜 수소문 끝에 그동안 존재조차 알려지지 않았던 5.18 현장의 미군 비밀요원인 그를 '피지'에서 만났다.

 

그래선지 이 인터뷰는 더 울림이 있었다. 그리고 이 인터뷰에서 김 씨는 "내가 가지고 있는 비밀 자체가 나에게는 십자가였다"며 무겁게 당시의 상황을 증언했다. 이에 현재 북한군 특수군 600명 설을 주장하거나, 헬기사격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는 지만원 전두환 씨가 어떤 반응을 보일 것인지 주목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