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가난의 대물림 끊자', 독립유공자 후손 운영 편의점 개점

가 -가 +

장건섭 미래일보 국장
기사입력 2019/04/13 [04:48]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장건섭 미래일보 국장      편집 추광규 기자]

 

▲ 한강공원 여의도 2호점 편의점에서 열린 개점식에서 차창규 독립유공자유가족복지조합 이사장, 박원순 서울시장,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등이 테이프 커팅식을 가지고 있다.   사진 = 시사포토뱅크

 

 

독립운동을 하게 되면 3대가 가난하다는 속설을 무너뜨리기 위한 작지만 의미있는 움직임이 시작됐다. 독립유공자 후손이 운영 주체로 참여하는 편의점 2곳이 12일 서울 여의도한강공원에 개점한 것.

 

이날 오후 서울지하철 여의나루역 부근에 자리 잡은 '제2호 독립유공자 가족 매점' 개점식에는 박원순 시장과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독립유공자 유족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박 시장은 개점식에서 "독립유공자들이 독립운동에 힘쓰느라 후손들이 가난을 대물림 하고 있는데도 국가가 제대로 못 챙긴 점을 반성한다. 앞으로 독립운동가의 가족을 위해 (계약이 만료된) 매점이 나오면 추가로 수의계약을 하겠다"고 말했다.

 

▲ 편의점을 둘러보는 박원순 시장     사진 = 시사포토뱅크

 

 

서울시는 지난 2월 수의계약을 통해 여의도 1·2호점의 3년 운영권을 독립유공자 유가족 측에 넘겼다. 앞서 박 시장은 페이스북에 “소외받았던 독립유공자와 그 자손들에 대한 예우와 대우로 한강 매점을 이분들과 수의계약 하겠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독립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은 공공시설에서 매점 설치를 허가 또는 위탁할 경우 독립유공자와 유족 등의 신청을 우선 반영토록 하고 있지만 독립유공자가 운영권을 얻은 적은 없었다.

 

서울시는 그동안 한강공원 매점 사업자를 주로 공개경쟁 입찰 방식으로 선정해왔다. 수의계약은 국가유공자단체법에 따라 상이군경회 등 ‘상이’를 입은 사람을 회원으로 하는 단체와 해왔다.

 

▲ 오른쪽이 cu편의점 김완우 상무다.   사진 = 시사포토뱅크

 

 

그러다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운영권 대상을 독립유공자로 확대해 계약이 만료돼 운영권이 시로 귀속된 난지, 뚝섬, 여의도, 반포 등 한강공원 매점 11곳 중 두 곳의 운영권을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맡겼다. 편의점 체인 CU 한강여의도 1호점과 2호점의 모든 수익은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 돌아간다.

 

서울시와 계약을 맺고 한강공원에서 운영되는 편의점은 총 29곳이다. 독립유공자법상 대상이 단체가 아닌 개인이라 두 매점의 계약은 모두 후손 개인(차창규 독립유공자유가족복지조합 이사장)과 했지만, 실질적인 운영은 독립유공자유가족복지조합이 맡는다.

 

▲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는 박원순 시장    사진 =시사포토뱅크

 

 

편의점 씨유(CU) 가맹점인 두 매점의 수익은 독립유공자를 위해 쓰일 예정이다. 한강공원 편의점의 월 매출은 최고 2억 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창규 조합 이사장은 "여의도 매점을 롤 모델로 유공자 운영 매장이 전국으로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