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진도군, 관내 민간병원 인공신장실 설치·진료개시

가 -가 +

윤진성
기사입력 2019/06/12 [14:09]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진도군이 만성신부전증 환자들이 관내의료기관에서 투서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진도전남병원에서 지난 11일부터 진료‧투석을 실시했다.

군은 인근 타 지역 의료기관으로 투석을 받고 다니는 환자와 가족들의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해 「진도군 보건의료 향상을 위한 민간의료기관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민간병원 인공신장실 운영 지원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지원사업은 의료비의 경제적 부담과 시간적인 여유가 없는 투석환자들을 위해 관내 민간병원에 인공신장실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진도군 만성신부전증 환자들은 총 66명으로 대부분 해남, 목포, 광주 등 타 지역 병원으로 주 3회 통원 치료 중에 있으며, 교통‧의료비 등 경제적인 부담은 물론 원거리의 병원 치료로 시간적인 여유가 없는 상황이다.

인공신장실 보조사업 공모에 선정된 병원은 진도읍에 위치한 남우의료재단의 진도전남병원으로 63평 규모의 인공신장실과 15대의 최신장비를 설치하고 신장내과전문의 1명과 경력 전문간호사 2명을 채용해 진료‧투석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을 위해 장애인협회와 연계해 콜택시 차량을 이용한 통원 치료와 4시간 동안 진행되는 투석의 무료함을 달랠 수 있는 TV장착 등 편안한 휴게 공간과 같이 최신 투석장비를 설치했다.

진도군 보건소 예방의약담당 관계자는 “이번 민간병원 인공신장실 운영 지원사업은 관내 만성신부전증 환자들의 경제적‧시간적 어려움을 덜어줌은 물론, 합병증 최소화‧치료관리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환자들이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신문고. All rights reserved.